'홍대앞'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2.02 홍대 카페 - 혼자도 좋고 넷도 좋아요 <커피 볶는 곰다방> (10)
  2. 2008.12.17 까만색 구두를 샀어요 (8)
  3. 2008.12.08 홍대앞 - 곱창전골 (4)

홍대 카페 - 혼자도 좋고 넷도 좋아요 <커피 볶는 곰다방>


곰다방

혼자 즐기기에 좋아요


친구가 혼자 가기에 좋은 커피점을 아느냐고 물어서 생각난 곳입니다. 홍대에 있는 작은 커피 전문점 <커피 볶는 곰다방>. 작은 공간을 꽉 채우는 담배연기만 이겨낼 자신이 있다면 몇 시간이고 앉아 있기 좋습니다. 혼자서. 4인용 테이블이 2개 있으니 네 명이 한 팀이라면 괜찮지만 그 이상의 숫자라면 무리가 있습니다.

'봐도 되고 안 봐도 되는 menu라오' 털보 그림은 주인 아저씨를 닮았습니다. 메뉴에는 전부 커피만 있는데, 아래로 내려올수록 진합니다.


곰다방은 홍대 정문 앞 롯데리아를 끼고 들어가는 작은 골목에 있습니다. 아는 사람 아니면 굳이 안 들어갈 것 같은 별로 눈에 안 띄는 골목 ― 인 줄 알았는데, 홍대 자주 드나드시는 분들은 다 알더라구요. 골목 안에 싸고 배부른 밥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어서 사람들도 많이 드나들더군요. 저만 모른게죠, 하하.

큰 스피커. 때론 시끄러워요.

음악테잎을 덮은 개성 넘치는 그림



곰다방은 생긴 지 얼마 안돼서부터 알게 되었어요. 친한 언니가 곰다방 사장님과 일면식이 있어서 한번 가본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그 언니가 워낙 커피를 좋아해서 마시기도 하고 원두도 사가곤 했죠. 전 따라다니는 수준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그 정도입니다. 저도 커피를 즐기긴 하지만 카페인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이라 자주 마시진 않거든요. 특히 곰다방 커피를 마신 날에 식은 땀 나고, 심장 뛰고, 정신 몽롱한 상태가 더 심해요. 아무래도 제대로 된 커피라 그런가보죠? 흣.


사장님이 출판사를 다녔던 분이시라 책이 많은가 봅니다. 때론 아주 두꺼운 책에 얼굴을 떨구고 계십니다. 내부 조명이 어두워서 과연 읽는 게 맞는지 궁금했는데 물어본 적은 없어요^^ 커피+음악+책+여유, 더 이상 바랄게 있나요?

무한정 리필. 전 네 잔까지 마셔봤어요.

커피잔은 제각각.


지금도 커피향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혼자서 커피향에 담뿍 취하고 싶은 분에게 대추천합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새 구두야, 반가워~

홍대 앞 거리를 지나다가 50% 세일 종이를 붙여놓은 구두 가게를 발견했습니다.

가지고 있던 플랫슈즈가 오래되어 새로 사야겠다 생각하고 있었기에 냉큼 들어갔죠.

그랬더니 요 이쁜 놈이 저를 기다리고 있네요.

마음에 드는 신발을 발견했을 때 저는 이렇게 묻습니다.

"(자신없는 목소리로)요거요, 제일 작은 사이즈가 몇 인가요?"

제 발이 워~낙 작아서 항상 제일 작은 사이즈를 찾죠.

225 - 제 발 사이즈는 보통 이렇죠. 때론 220도 신습니다...T.T

작다는 사실이 왜 이렇게 창피한지...키가 작다는 사실보다 발이 작다는 사실이 더 서럽습니다.

키가 작아서 옷 못 사는 경우는 거의 없으니까요.

근데 신발은 사이즈 없어서 못 산 경우도 많거든요. 때론

"어머, 그게 사람 발이야?"

요런 말도 듣습니다....쳇

 

암튼, 이번에 산 저 까만 놈도 소심하게 '제일 작은 사이즈'를 물었더니 '5반'이 있답니다.

횡재했다! 하고 얼른 신었는데 웬걸...손가락 하나가 들어갈만큼 큰 거 있죠.

살까말까 고민하다가 50% 할인 가격이 너무 매력적이어서 냉큼 들고 나왔습니다.

밑창 하나 깔고 뒤꿈치 쪽에 패드 붙이는 대대적인 공사를 마치고 다음 날이 오길 기다렸죠.

 

예쁘죠?

 

아침에 들뜬 마음으로 구두에 발을 밀어 넣었는데...순간 마음이 싹 변하더라구요.

정말 오랜만에 신는 새 구두라 어제까지만 해도 기분이 좋았는데,

발을 넣고 보니 너무 낯설었어요.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언제나 그랬듯이, 어제처럼...

2년이 넘은 헌 구두를 또 신고 말았습니다.

ㅋㅋ 구두가 서 있습니다.


참 많이 헐어서 벗기도 창피한데...너무 늘어나서 헐거워진지도 오래됐는데...또 신다니...

요 놈하고 어떻게 정을 떼야할지 모르겠네요ㅋㅋ

사람보다 구두하고 정 떼는 일이 더 어려운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사디얏에서 나와서 바로 건너편에 있는 곱창전골로 향했다.

홍대 앞에선 무척 유명한 곳이라더라. 난 처음 가봤지만.

빼곡히 정리된 LP판에서 포스가 느껴진다.


오랜만에 함중아의 "내게도 사랑이"를 들었다.

귀가 번쩍했다. 내가 이 노래를 좋아했더랬지...왜 잊고 살았는지...

산울림의 노래를 들으면서 돌아가신 그 분을 추억하기도 했다.

과일화채와 맥주 여섯 병, 그리고 음악. 하하하

사디얏 -> 곱창전골-> 다음 순서는???

하루를 음악으로 완성하기 위해 우리가 마지막으로 향한 곳은 노.래.방!!

우하하 우리는 그 날 목의 핏줄이 터져라 70~90년대 곡을 열창했다.

우리 중 그 누구도 빅뱅이나 원더걸스 노래를 제대로 몰랐다는 사실도 한 몫 했겠다..ㅋㅋㅋ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