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하고 싶다면 학교를 이용하자


현재 우리나라의 모든 대학교(4년)와 대학(2,3년)에는 학교마다 취업센터 혹은 인재개발센터 등이 있습니다. 저의 모교에도 취업과 관련된 부서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학교를 다닐 때는 학교에 취업관련 부서가 있는지도 잘 몰랐고 관심도 갖지 않았습니다. 취업 준비는 학교 밖에서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학교 외부에서 이력서 클리닉과 면접강의를 듣기 위해 많이 돌아다녔습니다.

마치 고등학교 때 대학입시를 준비하기 위해 실질적인 수능준비는 학원에서 하고 학교에서는 학원의 과제를 했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음은 모 대학의 취업관련부서에서 09년 한해 동안 취업과 관련된 일정을 정리한 스케줄 표 입니다.

행사명

일자

직업선호도 검사

3월 셋째주~4월 셋째주

취업캠프(공대)

3월 셋째주

인성캠프(공대)

3월 넷째주

취업캠프(예체능)

4월 첫째주

인성캠프(예체능)

5월 첫째주

취업캠프(상경)

5월 둘째주

취업캠프(인문)

5월 셋째주

인성캠프(상경)

5월 넷째주

인적성/직무능력 검사

5월 첫째주~넷째주

SSAT 모의검사

5월 셋째주

금융권 모의검사

5월 셋째주

인성캠프(인문)

9월 둘째주

취업캠프(전부문)

9월 셋째주

영어면접 및 특강

9월 둘째주

이력서 특강

9월 첫째주

면접 클리닉

9월 첫째주

모의면접 및 특강

9월 둘째주

면접 이미지 트레이닝

9월 셋째주

프리젠테이션 특강

9월 넷째주

선배와의 취업이야기

9월 넷째주

일반적인 대학의 취업부서에서는 위의 스케줄 표와 크비슷하게 굉장히 많은 취업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섭외하는 강사는 대부분 기업의 채용 담당자들로 강의는 물론 모의 면접도 진행합니다. 학교에서 진행하는 취업교육의 가장 큰 장점은 이 모든 과정이 무료라는 사실입니다.

최근에 포털사이트의 카페에서 진행하는 많은 취업교육이 있는데, 이는 대부분 일정 금액을 지불해야 참여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 모 대학의 취업교육을 맡아서 진행하는데 유독 한 학생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력서를 자세히 살펴보니, 그 전에 있었던 학교의 취업행사에 참여한 전력이 있었습니다. 당시 모의 면접에서 면접관에게 아주 혼쭐이 난 학생인데, 두 번째 보자마자 바로 알아 챌 수 있었습니다. 

학교의 취업행사에서 다시 만난 학생은 놀라울 정도로 변해 있었습니다.
몇 개월 전 지침받은 사항을 준비하고 스스로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다시 학교 취업행사에 참여한 것입니다. 역시 많은 연습을 통하여 준비된 인재로 거듭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교에서 실시하는 취업교육의 장점을 정리해 보면...

* 학교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타 교육장을 찾아가거나 따로 확인할 필요가 없다.
* 외부 교육에서는 전문 컨설턴트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많지만, 학교에서는 현업의 인사  
  담당자를 만나서 정확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다.
* 취업행사에 많이 참여하면 취업부서 선생님들의 눈에 띄어 인턴 혹은 취업교육 등의
  우선순위의 혜
택을 받을 수도 있다.
* 거의 모든 프로그램이 무료이다.

 학교의 취업부서의 문을 두드려서 한걸음 더 성공취업의 길로 다가가 보는건 어떨까요?

Mini 학교
Mini 학교 by 크리쓰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Posted by 편지봉투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1박2일


우리 청년들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각자의 소중한 꿈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CMG교육사업부에서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1박2일-MT형 취업캠프]를 개최합니다.

7월 18일(토요일)~19일(일요일) 대성리에서 열릴 이번 캠프에서 대기업 인사담당자들과 함께 MT를 떠나면서 수많은 이야기들을 함께 하고자 합니다.

자세한 공지사항은 네이버 카페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카페 검색창에 내꿈꺼를 검색해 보세요. ^^)

취업을 준비하시는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립니다.

<프로그램 안내>
강의 : 이력서 작성 전략
          면접 스킬 전략 대비
          자아인식

코치 : 인사담당자 및 실무진과 함께 하는 MT
          인사담당자와 함께 나누는 진솔 담백한 밤샘 취업 talk


<강사 및 코치진 안내>

삼성, NHN(네이버), 대림산업(e-편한세상), 웅진, 대우, 중앙일보 취업센터 인사담당자


※ 취업캠프 자세한 사항 안내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카페) ☞ 바로가기






취업캠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네이버 카페 내꿈꺼 에서 프로그램 안내 게시판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보자기의 취업정보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업을 선택하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이것!  (4) 2009.07.25
인턴사원의 비애  (17) 2009.07.15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1박2일  (5) 2009.07.10
취업의 정석2  (7) 2009.07.09
취업을 위한 SWOT분석  (8) 2009.07.06
취업의 정석  (4) 2009.07.03
Posted by 편지봉투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취업캠프 참가자 모집


우리 청년들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각자의 소중한 꿈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CMG교육사업부에서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취업캠프]를 개최합니다.

4월 25일(토요일) 동국대학교 명진관에서 열릴 이번 취업캠프에는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취업 전략 강의, 실전 모의면접, 그리고 실무진의 면대면 코칭이 진행됩니다.

자세한 공지사항은 네이버 카페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카페 검색창에 내꿈꺼를 검색해 보세요. ^^)

취업을 준비하시는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립니다.

< 프로그램 안내 >
<강의>
나만의 강점을 살리는 취업전략
이력서 통과하기
실전에서 통하는 면접전략

<1 대 1 맞춤 코치>
대기업 인사담당자와의 면대면 코칭

<실전 모의 면접>
인사담당자와의 실전 면접 연습
코치와의 면접 피드백

 
<강사 및 코치진 안내>
삼성, NHN(네이버), 대림산업(e-편한세상), 웅진, 중앙일보 취업센터 인사담당자


※ 취업캠프 자세한 사항 안내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카페) ☞ 바로가기





취업캠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네이버 카페 내꿈꺼 에서 프로그램 안내 게시판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취업캠프] 현직 인사담당자와 함께하는 취업캠프


괜찮은 취업캠프가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보통의 취업캠프는 강의 -> 식사 -> 강의 -> 모의면접 -> 끝 이런식이 많던데 이곳에선 장기적으로 care를 목적으로 한 취업캠프 형식입니다.
일명 코치형 취업캠프로 이미 입사 후 2~3년 안의 대기업+중소기업 군 인사담당자들이 모여서 열정과 확고한 취업에 대한 목표를 둔 학생들을 목표로 취업캠프를 만들어서 시행한다고 합니다.
네이버 카페에서 내 안의 꿈을 꺼내라!를 검색하시어서 세부사항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관심있는 구직자 분들의 많은 참여 있었으면 좋겠네요.


◆ 취업캠프 안내 ◆

일시 : 2009년 3월 21일 08시~19시
장소 : 경희대학교
비용 : 2만원 (식대 및 운영비)
강의 : 삼성채용담당자
         대림산업 신입사원 교육담당자
         웅진코웨이 인사교육 담당자
혜택 : 삼성, NHN, 대림산업, 웅진, 중앙일보 취업센터 등 대기업 인사담당자와 면대면 코칭
         지도선배 코치들과 진솔한 대화의 시간
         소수정예 참가자들의 일대일 면접 (선착순 30명)
신청 : 내 안의 꿈을 꺼내라 카페에 들어가서 참가신청양식 작성후 메일로 제출 (카페 참조) 




Posted by 편지봉투

원하는 일을 찾아 취업하라…희망하는 직무찾기의 중요성

지난주 취업캠프를 다녀왔습니다.
진행하랴 코칭하랴 정신없이 1박을 지새우면서 이번에도 여전히 안타까운 대학생 구직자들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현저하게 본인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슨 업종에서 무슨일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설정이 전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우리가 이름만 말하면 아는 기업 (흔히 이런 기업들이 우리나라 20대 기업군에 속합니다.) 에서 일하고 싶다고 하는데 무슨 부서에 들어가고 싶냐고 물어보면 그건 아직 모르겠다는 대답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설사 희망 부서가 설정되었다 하더라도 그 부서 아니, 그 직무에 대한 파악이 전혀 되어있지 않은 학생들이 일반적이었습니다.

과거에 한 통계자료를 본적이 있는데 평균적으로 연봉을 보고 입사하는 경우 한달이내 이직률이 굉장히 높았고 기업의 이름만 보고 입사하는 경우 3개월 이내의 이직률이 현저하게 높았습니다.
이는 정확한 자기 자신의 희망 직무를 전혀 찾지 못하는 구직자들에게서 나오는 결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으로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대학 4년(학부의 경우) 총 16년의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저도 이 일반적인 틀 안에서 16년의 교육을 받았지만 돌이켜보면 진정 원하는 직무찾기에 대한 교육을 제대로 받은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시대가 변하면서 더욱 확실하게 드러나는데 구직자들의 50%이상이 직무찾기 보다는 기업군 찾기에 힘을 쓰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오늘도 저는 이야기합니다...

정말 원하는게 무엇인지? 정말 하고 싶은게 무엇인지? 만약 그 일을 찾았다면 한번쯤은 그 일에 대한 공부를 마치 수능공부하듯이 해 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나서 기업군을 찾고, 면접 전 반드시 한번 이상은 그 기업의 정문앞이라도 찾아가 보라고...

취업은 결코 만만한 일은 아닙니다...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