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3.21 다음Daum 메인에 올랐던, 그 첫경험 (22)
  2. 2009.02.27 블로그, 도대체 뭐가 문제야? (26)

다음Daum 메인에 올랐던, 그 첫경험



지난 3월 16일, 다음 메인에 포스트가 올랐습니다. 그보다 훨씬 전에 쓴 거라 어리둥절했죠. 다음에서 제 글을 어떻게 잡아냈을까, 어떤 기준으로 올랐을까 궁금하네요...

전 그렇게 트래픽 폭탄을 맞았습니다. 처음엔 신기하고 기분 좋아서 어쩔 줄을 몰랐습니다. 다음 블로거뉴스에 올랐을 때보다 유입자가 훨씬 많은 것을 보고, 메인의 힘을 실감했습니다.

유입자가 많은만큼 댓글도 많은데, 욕설이 달릴까봐 자주 확인했습니다. 50개 정도의 댓글에서 욕설 댓글은 딱 하나였고, 무개념 댓글 하나는 다른 네티즌들의 '정신차려라'하고 타이르는 댓글이 많아서 놔뒀습니다. 으흐~ 미리 걱정한 제가 너무 앞서갔는지, 걱정할 게 없었습니다. 

2009/03/13 - [주먹의작은생각] - 생리대 꼭 숨겨야 하나 를 통해서 서로 전혀 알지 못하는 타인이 내 글에 공감할 때의 기쁨과 놀라움을 느꼈습니다. "공감합니다" 한 마디가 이렇게 힘이 될 줄 몰랐습니다. 그리고 다른 생각을 받아들이는 법도 배웠습니다.

생리대를 숨기는 것은 에티켓이다, 생리대는 속옷과 같다,의 의견이 제 생각과 좀 달랐는데, 반대하기 보다는 왜 그런 의견을 갖게 되었는지 곰곰히 생각하고, 나는 왜 의견이 다른지도 논리적으로 따져보는 기회가 됐습니다. 완전 교과서처럼 착한 결론....나는 착하다...ㅋㅋ

2만명이 넘는 사람이 내 글을 읽다니, 이렇게 쉽게 내 생각을 알릴 수 있는 게 블로그 말고 또 있을까, 제가 대단한 사람도 아니고 작고 소심한 한 명이 쓴 글인데...

다음 메인에 오르는 경험을 통해서 블로그가 무엇인지, 내가 왜 블로그를 하는지 어렴풋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한번 경험하니 두 번 욕심이나는데요, 다음엔 무슨 글을 올릴지 더 신중해집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이엇 2009.03.21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저도 메인에 올랐던 경험이 있는데 제글은 겨우 7천4백명 정도밖에 보지 않았더군요. 주제가 IT쪽이어서 그렇기도 했지만 제글이 다음 메인에 올랐던 당일 WBC중계가 있어 그랬던것 같기도 하네요. 저도 포스팅한지 며칠 지나서 메인에 올랐더군요. 다음 메인에 오르려면 시간이 조금 지나야 하나봅니다. 제글은 편지봉투님 글 두번째 위에 있는 "IE8이 파이어폭스와 크롬보다 빠르다고?"라는 글입니다. 같은날 다음 메인에 올랐었네요. ^^ 그날 메인에 올랐던 제글 주소는 http://logfile.tistory.com/558입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편지봉투 2009.03.23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이엇 님, 방문 감사드려요~
      저같은 사람은 와이엇 님 글의 제목만 봐서는 무슨 내용인지 도무지 감이 안 오네요-.-;
      여유를 갖고 하겠습니다~

  2. sweetpocket 2009.03.21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폭탄 좀 맞아봤으면 해요 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ㅋ

  3. 미자라지 2009.03.2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하여간 sweetpocket은 지 실속은 없음..ㅋ
    남 다 알려줘도 정작 자기는..ㅋㅋㅋ

  4. 피똥 2009.03.21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리대 꼭 숨겨하나 ' 이글에 너무 공감해서 댓글을 달아보려했찌만 댓글이너무많아.. 스크롤바 내리기 귀찮아서 포기했다는..^_^ 다음 블로거 뉴스에 오르신거 축하드려요 ~ ㅎ

  5. iPhoneArt 2009.03.22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워요~ 글 하나를 2만명이 보다니..@@ 전 언제 그런일이 있을지..ㅜㅜ

  6. 펨께 2009.03.22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또 축하
    나에겐 꿈만같은 소리지만 내 이웃분들이 메인올라가니 덩달아 기분좋네요

  7. 필넷 2009.03.22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당.
    저도 그런 경험 한번 해보고 싶네요. ^^*

  8. Blah009 2009.03.22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ㅋ 역시 참신한글은 많은이의 사랑을받는거같아요 ㅋㅋㅋㅋ

    한번더 메인에올라서 폭탄맞으시길 바래요 ㅋㅋㅋ

  9. 2009.03.23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나에게 알리지 않았어!ㅋ

  10. 가마솥 누룽지 2009.03.23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축하축하!!!
    저는 언제 메인에 올라 볼까요?
    글솜씨가 없어서 안될까요???

    • 편지봉투 2009.03.23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육아를 주제로 쓴 포스트를 많이 본 거 같아요.
      저도 글솜씨는 영 아니지만, 주제, 소재 뭐 이런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누룽지 님의 블로그를 재미있게 보는 사람으로서
      곧 등극하시리라 생각됩니다~^^

  11. 어흥이삼촌 2009.03.23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런일이.. 정말 축하드립니다~ ㅋㅋㅋ

    제게는 먼나라 이야기지만.. 꽤 기쁘실것 같아요~ ㅋ

    자랑하신거 맞죠? 푸히히...

    참신한 글을 쓰시는 편지봉투님.. 화이링 입니다~ㅋ

블로그, 도대체 뭐가 문제야?


의기소침. 블로그 만든 지 3개월 째.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했다 한들 3개월 간 애드센스 광고가 15달러도 안 되는 사실에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액수가 너무 적네, 올려야지'보다는 블로그가 매력이 없단 의미잖아요..방문자도 점점 줄고...따라서 자신감도 줄고... 음...뭘 어째야하나...

제가 블로그를 시작하면서부터 많이 도와주셨던 sweetpocket님과 온라인 대화를 하는데, 정곡을 찌르는 한 말씀을 주셨습니다. sweetpocket님과 저=선택과 집중 집중 또 집중!의 대화입니다.


"재미가 확 안 와요." 이거 참. 스스로도 느끼던 문제인데, 어찌 재미를 더해야 할지. 이거는 "착하게 생겼나요."를 들었을 때처럼 기분이 멍~합니다. 여기서 재미란, 개그 콘서트처럼 배꼽 잡고 웃을 수 있는 재미보다는, 공감이 안 되는, 끌리지 않는다는 의미인 줄 압니다. 아,닌,가?-.-;

혼자 어렴풋이 느끼던 문제를 한 단어로 잡아준 sweetpocket님께 감사를. 휴~ 왜 이렇게 마음이 무겁죠? 자꾸 블로그에 욕심은 나는데 능력은 모자라고... 어쩔 줄 모르겠어요... 하늘이시여!!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혈박군 2009.02.27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쓰시던데 ㅎㅎ 자신감 잃지마시고 블로깅 자체에 재미를 느껴보세요 ^^;
    글 안 안쓰여지면 메타블로그 들려서 다른 분 글 읽어보시는 것도 좋아요.
    전 글재주가 없어서 쓰는 것보다 읽는게 더 좋던데 ;;

  2. sweetpocket 2009.02.27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이거 재미있어요.ㅋㅋ

  3. gilmour 2009.02.27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보다 3배나 많으시네요. 수익이...

  4. 하이컨셉 2009.02.27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쓰시는데요 뭐 ... 아직 포기하기에는 일러요. 저도 3개월 정도 넘어가면서 글이 200개 정도 쌓이니까 조금씩 알려지던걸요?

  5. 코리안블로거 2009.02.27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애드센스 수익은 방문자수에도 많이 비례합니다. 그렇게 되려면 많은 방문자들에게 노출될 수 있는 태그도 많아야 하고 또 그러려면 포스트(당연히 블로거의 정성과 관심이 들어있는 포스트요^^) 수도 좀더 많아야 할 것 같아요. 꾸준히 블로깅하시다 보면 방문자수나 광고수익은 따라오는것 같습니다. (제 경험에 의하면^^) 무엇보다도 한결같고 꾸준한 블로깅이 답인 듯 싶습니다. 전 5개월만에 10불 조금 넘겼었습니다.ㅡㅡ; 저보다 훨씬 시작이 좋으신것 같은데요? ^^

    • 편지봉투 2009.03.01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꾸준함에는 노력이 따라야 한다는 사실을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5개월에 10불이라...
      전 5개월 째 어떤 숫자를 맞이할 지 궁금하네요^^

  6. candyboy 2009.02.27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셉을 잘 잡는게 제일 중요하다고 하더군요.
    그치만 저도 컨셉잡기 실패.
    그냥 마구잡이로 포스팅하고 있답니다.
    일단, 다른 집 구경 많이 다니시고 다녀왔다고 꼭 댓글 남기시고...^^

    나머지는 비밀글로...

  7. 2009.02.27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김가루 2009.02.27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어서 끌리는 글이라는게 참 미묘하죠.
    그런데 정말 그런 느낌이 오는글에 추천을 누르는것 같아요.
    꾸준히 하다보면 언젠가 감이 잡힐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내시구요~

  9. 2009.02.27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미자라지 2009.02.28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시작인데요 머~~^^
    우리 같이 좀 발전하자구용~~ㅋ

  11. 펨께 2009.02.28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보다는 훨씬.... 비교도 안되지만...
    처음에 약간 의아심도 품고 있었지만 이젠 방문객숫자에 신경 좀 안쓰기로 결정했어요.
    그런것에 신경쓰다보니 내가 쓰고싶은 글이 아니라 남을 위해 쓰야한다는 압박감에
    포스팅이 잘안되어서...
    힘차게 다음주일 맞이하세요.

    • 편지봉투 2009.03.01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쓰고 싶은 글을 왜 '블로그'에 쓰는가를 고민한거죠.
      전 이게 싸이월드 같은 줄 알고 시작했는데,
      성질이 영 다르더라구요.
      주말 잘 보내세요~

  12. 미자라지 2009.03.01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안 주무셨군요..ㅋ
    제목을 조금 더 낚시틱?하게 하실 필요가 있으신것 같아요..^^;ㅋ
    전 낚시가 취미라서..ㅋ

  13. 피똥 2009.03.04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시작한 저는 답답해지네요..ㅎ
    아직 포스팅 주제도 안정해서 ㅠㅠ..

    • 편지봉투 2009.03.13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똥님, 처음부터 완벽해지려고 애쓰면 즐겁지 않아요.
      하면서 하나씩 배워나가면 됩니다.
      저는 아직도 초보단계인거요.
      다른 블로그를 많이 방문하시고,
      자신의 관심사는 지금부터 연구해보세요.
      십대라서...재미있는 소재가 많을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