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채용]삼성 올 1만 8000명 채용


어제 날짜로 삼성이 채용인원에 대한 발표를 했습니다. 올해 1만8000명 규모의 일자리를 만든다고 하네요. 삼성은 올해 대졸 신입사원 5500명, 대졸 인턴사원(청년 인턴) 2000명, 대학생 인턴사원 3000명, 고졸 기능직 7500명 등 모두 1만8000명을 뽑는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합니다.역시 대한민국의 1위 기업 답게 뽑는 단위도 무지하게 많네요.

전에 블로그를 통해 쓴적이 있지만 국내 기업중에 대학생들의 선호도 1위 기업은 바로 삼성이었습니다. 노사가 없는 복리후생과 연봉 및 사회적인 기업내의 인정감 그리고 이미지 브랜드 모두 다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올 상반기에 2100명, 하반기에 34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예정입니다. 삼성의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5500명)는 지난해(7500명)보다 2000명 줄었지만 당초 계획했던 4000명보다는 1500명 늘어났습니다. 그 인원도 하반기에는 더 늘릴 수 있다고 하니 삼성을 준비하시는 모든 구직자 분들에게 Good luck to you 입니다.

노승만 삼성커뮤니케이션팀 상무는 “기업 경쟁력 유지라는 측면과 일자리 나누기라는 사회적 요구 사이에서 고심한 결과”라며 “삼성사장단협의회 산하 인사위원회에서 각 계열사에 채용 규모를 계획보다 늘려 줄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김창규 기자 원문보기 )


제 가까운 지인중에 삼성에서 근무하시는 분들도 꽤 많이 있습니다. 인사담당자들도 있고 각기 다른 분야에서 정말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삼성맨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꽤나 많이 계시구요. 지난주에 그 지인 중 한명과 가볍게 소주한잔을 하면서 나왔던 이야기인데 입사 4년차가 된 이제 곧 대리라는 직함을 바라보고 있는 분이었습니다.

그분은 자기 자신도 그저 삼성하면 어른들이 좋아하시고 (특히 부모님들께서 끝장나게 좋아하십니다 ^^) 자신도 이미지브렌드의 힘을 입어 지원을 하였고 열심히. 정말 열심히 취업준비를 한 덕분에 지금은 곧 대리라는 직함을 달기위해 부단히 또 노력중에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역시 복리후생과 연봉 및 P/S 등은 그냥 나오는 법이 없지요.

그 분은 오전 8시에 출근해서 거의 매일 10시 정도에 퇴근을 합니다. 주말근무도 참 자주 갑니다. 토요일, 일요일 할 것 없이 신입사원때에는 눈치가 많이 보여서 선배들이 나오면 나갔었고 지금은 일이 많아서 나갑니다. 일이 많이 밀리고 또 모르는 분야가 많아지다보니 시간을 쪼개서 공부를 합니다. 먼지가 많이 쌓인 전공서적을 다시 꺼내어 공부합니다.  

또 다른 삼성의 인사담당하시는 분은 해외채용을 주로 하시다보니 국외로 나가는 일이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국내에서 해야 할 업무는 그 시간에 모두 다 밀리게 됩니다. 야근을 합니다. 또 합니다. 집에 일거리를 가지고 오는 것을 정말 싫어하는 분이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 다행히도 대학 4년동안 희망하던 인사부라는 일을 하고 있기에 그래도 즐거운 마음으로 일을 합니다. 하지만 지치는 몸과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참말로 삼성맨들은 일이 많습니다. 업무도 많고 분야별로 다 다른겠지만 정말 바쁘게 살아야 합니다. 공부도 해야합니다.

삼성을 희망하시는 대한민국의 취업준비생분들 모두 단순히 기업의 브랜드와 이미지만을 생각하고 지원하기 보다는 정말 하고싶은 직무에 대한 판단과 생각을 먼저 공부하시고 기업군을 찾아보시는게 진정 원하는 기업이 될 것이고 업무수행에 행복하다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일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모 물론... 희망직무도 솔직히 일은 일이다 보니... ㅋ)

대표적인 대기업의 삼성을 이야기 했지만 다른 대기업에서도 마찬가지로 들어가기 어려운 만큼 들어가서도 생존경쟁은 계속됩니다. 쭈~욱! 마음 단단히 먹고 한번 달려봅시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펨께 2009.03.12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라면 그래도 글로벌기업인데 아직도 이런식으로 일한다는게 참
    이해가지 않네요. 하기야 나도 네델란드에서 한국해외법인회사에 다녀본적이 있는데
    나는 그냥 네델란드식으로 5시에 땡하고 퇴근해버리는데 한국분들 눈치만 보고있더군요.
    안타까운 현실!!!!

  2. Deja-Vu 2009.03.17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직적으로 삼성만 이러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회사도 많은 부분 유사하고요.
    또한, 삼성이라는 곳이 현재 사람들에 대한 평판이 좋기는 하지만,
    대기업이면서 노조가 없다는 점(고 이병철 회장이 죽을때까지 강조했던 무노조)과
    삼성공화국이라는 말만큼 내부 인력에 대한 삼성에 쇄뇌교육이 삼성이 추후 개선되어야 할 점으로 생각됩니다. (그 밖에 무지하게 많습니다만, 결점을 계속보면 한도 끝도 없기에 가장 굵직한 것을 얘기한 겁니다.)
    특히, 삼성맨들에 대한 삼성의 쇄뇌교육의 무서운 점은 삼성맨 1만명이 삼성을 칭찬하면 주변의 10만명, 그리고 100만 명 이렇게 주변에 파급효과적으로 삼성에 우호적인 생각을 가지도록 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이런 점은 연봉과도 관계가 있고, 여러 대기업이라는 이미지 기타등등이 있겠죠...)
    전 현재 삼성에 바라는 것은, 바람을 안맞기 위해서 집 안에 키우는 나무가 되는 모습이 아니라, 바람에도 견딜 수 있는 강한 모습이 되어야 진정한 세계적인 기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편지봉투 2009.03.20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은 전형적으로 삼성맨 만들기로 유명합니다.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삼성맨이 되어 있을 정도라고 하니깐요 ^^; 이를 따로 좋다 나쁘다 이야기 하는 것 보단 말씀하신대로 거친 외부 바람을 아무리 맞아도 꿋꿋히 더 멋지게 버티는 삼성의 모습을 바라고 있습니다. 국내기업1위에서 세계기업 1위가 되는 그 순간까지... (참고로 전 삼성과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 - 보자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