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09.02.17 인사담당자들이 이런 구직자 싫어한다. (8)
  2. 2009.02.16 취업난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세요? (4)

인사담당자들이 이런 구직자 싫어한다.

인사담당자들도 사람입니다.
고로 채용전형(서류-인적성검사-면접-신체검사-채용)을 진행함에 있어서 좋아하는 구직자와 싫어하는 구직자에 대한 성향이 나타납니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나를 뽑을 사람을 먼저 파악하고 나면 구직에 더욱 희망을 걸고 승부수를 띄울 수 있습니다.

잘난체형 - 자신감이 지나친 안하무인형
신입사원의 모습 중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패기와 열정입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치게 되면 오만과 자만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작년말에 한 회사에서 신입사원 공채 면접 때 신입으로 지원한 한 구직자가 다음과 같은 말을 했습니다. "전 00 회사에서 최고가 될 것입니다. 해외영업의 일인자가 되어서 다른 이들로 부터 존경을 받고 싶습니다. 또한 저를 뽑아 주시면 올해 매출액을 50%이상 높일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라면 어떠세요? 근거 없는 자신감은 오히려 마이너스가 됩니다.

조건형 - 급여와 복리후생에만 관심 갖는 유형
오로지 돈과 근무환경에만 관심을 갖고 물어보는 구직자들이 꼭 있습니다.
제가 2년차가 되면 연봉이 어떻게 되나요? 연차와 월차를 안 쓰면 돈으로 나오나요? 휴일 근무 시에는 얼마가 나오죠? 회사다니면서 공부를 하고 싶은데 지원이 얼마나 되나요? 과장 달려면 언제까지 다녀야 하나요? 몇 시에 보통 퇴근해요? 등등...왜 자신의 능력보다 이런 것들에만 높은 관심을 갖는지 원...

중언부언형 - 질문의 요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같은 말을 되풀이 하는 유형
흔히 면접 때 이런 분들 많습니다.
"홍길동씨 우리 회사에 왜 지원했습니까?" "저는 사람만나기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영업을 하고 싶습니다. 저를 꼭 뽑아주시면 영업사원으로 회사를 빛내도록 하겠습니다. 저를 믿어주십시오. 영업은 사람을 좋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꼭 영업을 하고 싶습니다."
도대체 사오정도 아니고 "배고파" "응 나도 사랑해" 똑같은 경우입니다.

도전형 - 말투가 왠지 모르게 비꼬는 듯 한 유형
무엇이 그리도 불만인지는 모르겠지만 본인이 지원한 회사에 대한 강한 부정적 시각으로 말을 하시는 분이 있습니다. 아니 그럴거면 왜 지원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회사성장이 올해 잠깐 하락하고 있는데 단순히 경기침체로 인한 이유일까요?"
"제 생각에는 이 부분은 A방식을 써서 풀어나갔다면 더 합리적으로 되었을 것 같은데 도통 이해가 안 됩니다."
듣기만 해도 많은 불만을 가진 사람 같지요?

예의 없는 유형 - 회사를 우습게 여기는 유형, 아무 이유 없이 얼굴을 붉히는 유형
도전형과는 조금 비슷하지만 너무너무 지원회사를 우습게 여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분들도 왜 지원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분들입니다.
"제가 알아보니깐 경쟁사인 B회사 보다 매출액이 너무 떨어지네요?"
"솔직히 인터넷에 검색해 봐도 이 회사는 잘 안 나오잖아요"
왜 지원을 한 것일까요?

반드시 연습이 필요합니다. 신입사원은 사회 경험이 없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본인이 얼마나 준비를 많이 했느냐에 따라 그 입사 당락이 결정됩니다.
그저 머리로만 이해하고 넘어가게 되면 실전에서 당황하게 되고 위의 경우의 사람으로 찍힐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취업난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세요?

구직과 취업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긴 받나봅니다.
구직자들은 진로에 대해 더욱 고민한다고 합니다. 이어 나타나는 현상으로 '무기력해져 우울감 느낀다', '더욱 적극적 구직활동 한다', '스트레스로 해소 위해 인해 술, 담배 늘린다', '아무런 상관없이 평소처럼 지낸다', '스트레스 해소 위해 운동이나 취미활동 한다' 등으로 대부분의 구직자들이 많이 힘들어 합니다.

구직자 10명 가운데 9명 이상이 경기 불황으로 인해 쏟아지는 취업관련 어두운 뉴스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K모바일  민지희기자 (원문보기)

하긴 저도 이직하기 전에 탈모까지 겪어가며 이직에 성공(?)했었으니깐요.
다들 힘들다 힘들다 안 된다 안 된다 하고는 있지만 조금 현실적인 이야기를 잠시 할까 합니다.

지난주에 저희 회사에서 프로그래머 한명이 신입으로 채용되었습니다.
대졸 신입이었는데 2월 중순쯤에 졸업식이 있다고 얼핏 들었습니다. 졸업 후에 바로 입사한 케이스였습니다.
같은 부서의 신입직원이 아니었기에 솔직히 큰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한 이틀 나왔나? 지난주 금요일날 아침 출근을 해보니 그 친구 모습이 보이지 않더군요.
십 분이 지나도 삼십분이 지나도 한 시간이 지나도 그 친구는 출근을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개발팀의 팀장님이 그 친구에게 전화를 해보니 자기랑 일이 맞지 않다며 못 다니겠다는 말을 남기고 멋지게 퇴사했답니다.

딱 2일 일했습니다. 2일.
자기랑 일이 맞지 않는다니... 도대체 무슨 일을 해보았기에? 라는 의문이 먼저 들었습니다.
다들 신입사원으로 취업이 힘들다 힘들다 하고는 있지만 모든 구직자분들이 그 친구와는 같지 않겠지만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인사담당자들이 흔히 하는 말로 3,3,3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신입사원이 3일 버티면 잘 나오겠구나 생각하게 되고 3개월을 버티면 1년은 가겠구나 하고 3년을 버티면 이직을 안하겠구나 생각한답니다.

구직자들 특히 신입사원으로 입사를 준비하시는 분들은 모두 신중한 마음가짐으로 본인의 일과 직무를 선택하셨으면 합니다.

학생의 응석받이 모습은 사회에서는 아무도 이해해 주지 않습니다.
프로의 모습을 한 신입사원 구직자 분들이 되길...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