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세요?

구직과 취업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긴 받나봅니다.
구직자들은 진로에 대해 더욱 고민한다고 합니다. 이어 나타나는 현상으로 '무기력해져 우울감 느낀다', '더욱 적극적 구직활동 한다', '스트레스로 해소 위해 인해 술, 담배 늘린다', '아무런 상관없이 평소처럼 지낸다', '스트레스 해소 위해 운동이나 취미활동 한다' 등으로 대부분의 구직자들이 많이 힘들어 합니다.

구직자 10명 가운데 9명 이상이 경기 불황으로 인해 쏟아지는 취업관련 어두운 뉴스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K모바일  민지희기자 (원문보기)

하긴 저도 이직하기 전에 탈모까지 겪어가며 이직에 성공(?)했었으니깐요.
다들 힘들다 힘들다 안 된다 안 된다 하고는 있지만 조금 현실적인 이야기를 잠시 할까 합니다.

지난주에 저희 회사에서 프로그래머 한명이 신입으로 채용되었습니다.
대졸 신입이었는데 2월 중순쯤에 졸업식이 있다고 얼핏 들었습니다. 졸업 후에 바로 입사한 케이스였습니다.
같은 부서의 신입직원이 아니었기에 솔직히 큰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한 이틀 나왔나? 지난주 금요일날 아침 출근을 해보니 그 친구 모습이 보이지 않더군요.
십 분이 지나도 삼십분이 지나도 한 시간이 지나도 그 친구는 출근을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개발팀의 팀장님이 그 친구에게 전화를 해보니 자기랑 일이 맞지 않다며 못 다니겠다는 말을 남기고 멋지게 퇴사했답니다.

딱 2일 일했습니다. 2일.
자기랑 일이 맞지 않는다니... 도대체 무슨 일을 해보았기에? 라는 의문이 먼저 들었습니다.
다들 신입사원으로 취업이 힘들다 힘들다 하고는 있지만 모든 구직자분들이 그 친구와는 같지 않겠지만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인사담당자들이 흔히 하는 말로 3,3,3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신입사원이 3일 버티면 잘 나오겠구나 생각하게 되고 3개월을 버티면 1년은 가겠구나 하고 3년을 버티면 이직을 안하겠구나 생각한답니다.

구직자들 특히 신입사원으로 입사를 준비하시는 분들은 모두 신중한 마음가짐으로 본인의 일과 직무를 선택하셨으면 합니다.

학생의 응석받이 모습은 사회에서는 아무도 이해해 주지 않습니다.
프로의 모습을 한 신입사원 구직자 분들이 되길...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emke 2009.02.17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일만에 회사를 그만둔다....
    처음들어보는 이야기 같네요.
    만일 이런일이 네델란드회사에서 일어났다면...

  2. 민시오 2009.02.17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런일이 흔한것 같습니다. 하루 나오고 안나오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취직하려고 이력서쓰고 면접보고 오고가며 힘들게 했을텐데..
    합격시켜서 출근하라 하면 하루 나와보고 분위기가 안맞다, 내 일이 아닌것 같다..
    참.. 어이가 없죠.. 미리 통보도 안하고 말도 안하고 안나오면 대략난감이죠..
    회사입장에서도 100%맘에 들어서 뽑은것이 아닌데.. 참.....책임의식이 많이 필요한듯 합니다..

    • 편지봉투 2009.02.17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다른부분은 몰라도 그 신입을 뽑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는데 또 다시 반복해야 하는 압박감. 아울러 말씀하신 연락없이 뚝 자기 맘대로 안나와버리는 분들. 정말 어찌할까요. 요즘엔 전화기도 꺼버린답니다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