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해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8 [일자리] 일자리 해법은? (2)

일자리 해법은?

제목이 참 그렇네요. 일자리 해법이라...
일자리 해법이 있을까요?
요즘 IMF보다 훨씬 더 구직에 대한 압박과 불황의 고리가 길고, 연이은 언론의 보도를 통해서 구직자들은 더욱 숨이 막혀오고 있습니다.
이에 전문가 몇분이 사회 전반적으로 해결안을 제시한 내용이 있기에 이에 조금 언급을 하고자 합니다.
혹시 SWOT분석이라고 아시나요?
원래 마케팅에서 사용한 분석법인데 요즘은 취업을 위한 분석으로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SWOT 분석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제대로 하겠습니다.)
그 SWOT분석에서 T에 해당하는 threat 즉, 위협이 되는 외부요소를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전문가들이 전하는 내용입니다.

올해 경제 상황은 1997년 외환위기 직후만큼이나 급박하다. 경기는 당분간 좋지 않을 게 분명하다. 경제가 위축되면서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불가피하다... (중앙일보 최현철 기자 원문보기 )

지방자치단체 기민하게 움직여야
서울에 사는 학생이 지방의 한 대학을 다니고 있습니다. 학생은 학교 근처의 지역에서 취업을 알아보지 않고 서울 부근에서만 일자리를 찾고 있습니다. 심지어 학생은 학교지역에서 일자리가 있는지 무슨 회사가 있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그 지역 중소기업에서는 일할 사람이 부족해 구직사이트에 아무리 구직광고를 올려도 지방 대학과 자치단체에서는 큰 도움을 주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서 바로 mismatch가 나오고 있습니다. 분명 일자리는 있는데 구직자는 관심도 없고 무슨 일자리가 있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활발하게 움직여야 합니다.
좋은 예가 있습니다. 아시는 분이 이번에 진행을 맡으셔서 알게 된 포럼인데 지방의 대학들과 주변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만남의 장을 열고 Mismatch를 해결하고자 하는 자리였습니다. (www.jobara.or.kr) 충청남도에서 주최가 되어 충남권 대학과 기업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는 포럼이 좋은 예가 될 듯싶습니다.

일자리 DB’ 부터 제대로 만들어라
빈일자리 데이터베이스(DB)를 만드는 것이 그 어떤 것보다 빨리 도입되어야 합니다. 수요자와 공급자의 원활한 소통이 있기 위해서 빈일자리가 어디에 있는지 신속히 파악 후에 구직자에게 정보가 공유되어야 합니다.

비정규직 연장 서둘러서 추진하라
현재 우리나라는 비정규직을 2년이상 고용하지 못하게 되어있습니다. 요즘엔 비정규직이라도 일단 취업부터하고 보자라는 생각으로, 또 열심히 일해서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꿈을 가지고 취업전선에 뛰어듭니다. 하지만 여전히 비정규직자들은 마음을 편하게 가지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여기서 비정규직 규정이 2년이 아니라 4년 아니 5년 이상이 된다면 훨씬 더 안정되고 그 기업에서는 많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공기업부터 먼저 일자리를 나눠라
현재 공기업에서는 올해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함으로서 그 비용을 가지고 인턴제도를 도입하여 꽤 많은 인원을 채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인턴제도가 끝나고 나서 해당 공기업으로 취업이 가능하다는 보장은 절대 하지 않고 있습니다. 단순히 임기응변의 인턴이 아닌 정식으로 바른 일자리를 나누어 주는 것이 지금 공기업에 필요한 자세임이 틀림없습니다.

경제팀 수장이 매달 일자리 점검을
꼭 경제팀 수장이 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단, 국민의 세금으로 일하고 계신 알맞은 직위와 직책의 분들이 나서서 남의 일처럼 나몰라라 하지 마시고 매달이 아닌 매일 일자리 점검을 해야 합니다. 구직자들은 매일매일 취업활동 함으로써 시간과 자금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구직자들의 일만이 아닙니다. 정부에서 조금이라도 같이 뛰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합니다. 제발...

경기침체로 인한 일자리 해결안을 각 부서에서 논의 중인걸로 알고 있지만 뚜렷하게 보이는 내용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같이 고민하고 공유하면서 해결해야 할 문제인데... 에휴...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