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시간 있으면 나랑 결혼 할래요?" 뮤지컬 <웨딩펀드>


"혹시, 5월에 시간 있으세요?"

당신이 5월에 시간이 있다면, 그리고 독신주의자가 아니라면 "나"와 5월에 결혼하자! 왜? 결혼만 하면, 3825만원을 손에 쥘 수 있으니까!

저 제안이 솔깃하다면, 무슨 내막인지 궁금하다면 당신은 <웨딩펀드>를 재미있게 볼 수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이다, 금액이 너무 적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도 <웨딩펀드>를 재미있게 볼 수 있다. 계속되는 춤과 노래, 출중한 배우들의 연기가 당신을 홀릴 것이므로.



제목 <웨딩펀드>는 주인공인 29살 동갑내기 세 친구 세연, 정은, 지희가 모아놓은 공동적금을 가리킨다. 누구든지 제일 먼저 결혼하는 사람이 갖는 것이 그녀들의 룰! 어느 날 갑자기, 지희가 선 본 남성과 결혼을 선포하면서 갈등이 시작된다. 이대로 돈을 뺏길 수 없는 정은은 4년간 사귄 고시생 남자친구와 결혼할 결심으로 찾아갔다가 다른 여자가 생긴 것을 알게되고, 그대로 차인다. "부숴버릴거야"를 외치면서 복수를 결심하지만, 돈은 돈! 어떻게든 적금을 지희에게 뺏기지 않기 위해 세연에게 결혼을 종용한다. 남은 기간은 한달, 그 안에 어떻게든 결혼을 하기 위해서 옛 남자들을 하나씩 찾아가는 세연...

<웨딩펀드>는 공연 내내 크고 작은 웃음을 선사한다. 웃음의 포인트는 29살 여성들의 솔직한 대화이다. 가장 친한 친구라고 해 놓고는 결혼한다니깐 뒤에서 '뇬'을 주구장창 붙여가며 질투를 하고, 이번 달 월세는 자신이 냈다고 유세한다. 질투하던 친구가 결혼이 깨졌다니깐 앞에선 위로하고 뒤에서 고소해한다. 하하하. 슬쩍 찔리지만 사실이다. 29살 뿐만 아니라, 19에도 그랬고, 서른 된 지금도 친구를 향한 마음은 질투와 우정을 교묘히 오고간다. 이러니 <웨딩펀드>의 그녀들에 공감을 안 할 수 없다. 여기에 性적인 대사를 살짝 섞기도 하는데 수위는 높지 않다. 그러니 그런 쪽으론 기대 말기를.

여성들이 주된 웃음을 만들어 간다면, 극 전체에 양념이 되어 크고 작은 웃음을 빵빵 터트리게 하는 인물은 주인공 세연의 오랜 친구로 같은 건물에 살고 있는 백수 ‘성호’이다. 멀티맨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한다. 어찌나 능청스럽게 연기를 잘 하는지, 역할이 변할 때마다 아주 자지러지게 웃었다. 연기와 노래, 모두 완벽한 남자 배우는 전병욱.



배우들의 출중한 연기와 춤, 노래 실력으로도 덮지 못한 단점이 있다.

첫째, 단순한 에피소드의 쉴 새 없는 나열, 산만하다.
춤과 노래가 쉴 새 없이 나온다. 노래 하나가 끝나서 감탄을 하고 있으면 벌써 다음 에피소드에서 웃음이 빵. 노래나 전 장면의 여운을 느낄 수 있는 잠깐의 쉴 틈은 줘야하지 않나? 극이 완급조절이 좀 미흡하다.

둘째, 노처녀들이 결혼을 못 했어, 그래서 뭐가 어쨌다고?
주제를 못 찾겠다. 주인공 세연이 과거에 좋아했던 남자들을 만나는 과정에서 스스로를 돌아보게 됐다든가, 고된 현실에서 잊고 있었던 중요한 추억을 떠올렸다든가, 그래서 결혼을 안 해도 만족할만한 삶의 무엇을 찾았다든가... 그런 건 전혀 없다. 그저 뭐 헤어진 사랑의 확인 정도.

맨 처음 결혼을 하겠다고 선언한 지희의 결혼이 깨지면서 세 여자는 다시 뭉친다. 맥주를 건배를 하면서 하는 말은 “언젠간 나도 결혼할거야.”이다. 자신의 인생에도 언젠가는 즐거운 일이 찾아오길 노래부르며 공연은 끝난다.
공연 내내 즐겁게 웃을 수는 있어도 마음에 남는 여운이 <웨딩펀드>에 없다.

<맘마미아>에서 주인공 소피는 마지막에 결혼을 그만두고 더 넓은 세상을 보기 위해 떠난다. <한 밤의 세레나데>에서 엄마의 과거를 경험한 주인공은 그악스럽게만 보였던 엄마를 이해한다. <루나틱>은 정신병자가 된 사람들의 인생을 들춰보면서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렇게, 마음에 남는 무엇, 작가가 이 극을 왜 썼는지 이유가 되는 주제 하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웨딩펀드에는 그게 없다. 그래서 <웨딩펀드>의 재미는 가볍기만 하다.

대기실에 있는 포토존


 
마지막으로 <웨딩펀드>에 대한 몇 가지 정보.
연극 <오월엔 결혼할거야>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그래서 지하철로 내려가는 계단 벽에 <웨딩펀드>와 <오월엔 결혼할거야>가 나란히 붙어 있다.

또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에 참여한 규모가 꽤 큰 뮤지컬이다. 소극장을 생각하고 갔다가 객석 규모를 보고 깜짝 놀랐다. 1,2층 합쳐서 정확히 373석이란다. 찾아보니 사전홍보도 꽤 했더라.
<웨딩펀드>, 여성들만 좋아할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남자들의 웃음소리가 훨씬 크게 느껴졌다.
Posted by 편지봉투

영화 <미녀는 괴로워>는 유명하다.

600만이 넘는 관람객, 주인공 김아중의 스타 등극, '마리아' '뷰티풀 걸' 등의 인기 영화음악.

특히 '마리아'는 길에서도 TV에서도 주구장창 나오는 바람에 귀에 인이 박혔을 정도로 들었다.

그 유명한 영화가 뮤지컬로 만들어졌단다.

영화 상영 당시부터 솔솔 얘기가 나오더니 드디어 초연에 들어갔다.

운 좋겠도 모 은행이 고객을 상대로 한 행사에 당첨되어 공.짜.로. 관람하게 되었다.

 

가수 바다가 주인공이란 사실은 익히 알고 있었다. 그녀의 네임밸류를 이용해서 홍보했을테니 모를리 있나.

배우 송창의가 뮤지컬 배우 출신인 줄은 몰랐다. TV를 보면서 정장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그렇더라.

수트발...이라고 해야하나.

배우 이완의 팬클럽의 이름이 새겨진 화환이 공연장 앞에 있길래 이완이 출연하는 줄 알았더랬다.

 

 

1. 가수 바다 아니, 뮤지컬 배우 최성희

가수 바다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데뷔가 몇 년인데. 그래도 의심해야한다. 뮤지컬 배우 최성희를 확인하는 건 처음이니까.

바다가 노래 잘 하는 것도 이미 알고 있다. 데뷔부터 가창력을 내세웠으니까.

이렇게 알고 있었음에도 그녀의 노래에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김아중이 영화에 잘 들어맞았듯, 뮤지컬의 강한별은 제니는 바다가 적역이었다.

바다는 날씬한 미녀가 맞았고, 가창력 좋은 가수였으니까. 주인공 그 자체였으리라.

의심의 눈꼬리를 치켜세우고 독하게 쏘아봤던 그녀의 연기력도 훌륭했다. 전문 뮤지컬 배우들 속에서 전혀 껄끄럽지 않았고

타이밍이 잘 맞았으며 대사 전달도 매끄러웠다. 하하. <노트르담 드 파리>를 놓친게 아깝다. 비싸도 꼭 볼걸.

콘서트 장면을 매우 중요하게 내세운 듯 한데, 무대위에 바다는 워낙 익숙하니까 이게 바다 콘서트인지

주인공 제니의 콘서트인지 헛갈리더라. 이게 맹점이라면 맹점일까

 

 

2. 무대

뭐, 공짜표 생기면 보고, 할인된다 싶으면 보는 뮤지컬을 얼마나 많이 봤겠냐마는... 그래서 잘 알지도 못하지만...

그래도 이건 뭔가 영 썰렁한거 같다.

홈페이지를 가보니 유명한 외국 스텝이랑 함께 작업했다고 자랑 늘어 놓았는데,

콘서트 장면은 조명 뻥 터지는 순간 말고는 썰렁했고,

제니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아미가 아버지를 데리고 오는 무대 뒤 대기실도 극적 상황이 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단순하고 부족해 보였다.

스스로 정체를 밝히는 마지막 콘서트 장면도....아....왜 이렇게 무대가 퀭한지...

내가 2층에서 봐서 그런가...

자꾸 부족하게 보이는 무대는 최성희의 가창력으로 채워지는 듯 했다.

 

 

3. 밝혀지는 제니의 정체! 이거 극적이어야 하는 거 아닌가??

제니의 첫 콘서트. 제니가 무대 앞의 중앙으로 걸어나와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다.

울먹울먹 잦아지는 제니의 노래소리, 갑자기 노래가 뚝 그치더니 제니는 고백을 시작한다.

저는 강한별이에요....이렇게. 제니의 대사로 풀어나가는 이 상황이 과연 극적인가? 나는 별로 극적이지 않던데.

아버지를 보고 심경에 변화가 왔고, 사랑하는 남자가 이미 정체를 알고 있었고....그래서 고백했다고?

제니는 자신의 과거를 숨기기 위해 무던히 노력하지 않았던가...그 노력에 비견될만큼 힘들게 정체가 밝혀질 줄 알았는데...

이래저래 설명하면 이해가 가긴 하는데, 무대 위 상황은 별로 극적이지 않았던듯.

갈등상황이 폭발하고 단숨에 해결되는....절정? 클라이막스? 암튼 중요한 장면이었던 것 같은데...음음

 

 

역시 이미 유명한 작품은 기대치를 높게 만든다. 그래서 다시 만드는 것이 어렵고, 흥행은 더 어렵다.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도 흥행 실패라던데...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는 약간의 아쉬움을 감안한다면 재미있다고 말 할 수 있다.

특히 바다 아니아니, 뮤지컬 배우 최성희를 알게 된 좋은 기회였다.

최성희는 좋았으나 내 귀에 오래 남은 곡은 친구 수경과 성형의사의 듀엣곡!! 둘의 화음이 잘 어울린 감미로운 노래였다.

뮤지컬을 볼 때마다 항상 느끼지만 뮤지컬 배우들은 정말 다재다능하다.

거의 최성희 독무대였지만, 요소요소 웃겨준 성형의사와 점쟁이(동일 배우가 연기), 친구 수경, 음반사 사장은

순간순간 임팩트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노래는 말 할것도 없이 매우 훌륭!!! 전문 연기자들다웠다.

송창의는....2부 중반부터 목소리가 쉰 듯했다...마지막에 인사할 때는 정말 쉰 목소리가 나오더라.

TV에서 먼저 봐서 그런가 무대에 있는 그의 모습이 낯설고 신기하더라.

 

 

강한별 제니, 그리고 최성희. 그녀들의 독주가 빛났던 무대 <미녀는 괴로워>.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