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한 삼성맨의 이유있는 퇴사


3년전쯤에 대학교의 취업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삼성 직원 한 분을 소개 받았습니다. 소위 스펙도 좋고, 내부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전도유망한 인물이었습니다.

지난 달 중순쯤에 이 '삼성맨'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간단히 소주를 마시는데, '삼성맨'이 아무렇지 않게 회사를 그만두려고 한다는 말을 했습니다. 제가 많이 놀라서 이것 저것 물어보았습니다. 유망한 직원이었고 자신의 업무에 대한 확실한 신념과 체계를 갖춘 사람으로 제가 멘토로 생각하는 분이라 더욱 놀랐습니다.

SILVER_SAMSUNG_LOGO.jpg
SILVER_SAMSUNG_LOGO.jpg by rogergordon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학부시절 이분의 꿈은 학생을 가르치는 일이었습니다.
스스로 선생님은 단지 꿈이라고 생각하고, 그저 남들이 하는 것처럼 취업준비를 하다가 대기업에 입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남들은 좋은 회사에 들어갔다고 축하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가르치고 싶은 꿈은 더욱 커졌습니다. 교육대학원을 염두에 뒀지만, 잦은 해외출장과 많은 업무양 때문에 도전하지 못했습니다.

한번은, 아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중소기업의 교육회사를 신입으로 들어갈 계획도 세웠지만 해당 회사에서도 너무 부담스럽다는 반응을 보였고 정작 본인도 지금까지 이뤄왔던 모든 것들을 쉽게 버릴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도저히 꿈을 버릴 수 없었습니다. 결국 삼성의 타이틀을 버리고 본인의 꿈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교육과 관련된 회사를 새롭게 들어가서 더 많은 학생들을 만나고 더 자유로운 교육을 하기 위해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합니다.

제가 가장 많이 물어봤던 질문은 후회하지 않겠느냐였습니다. 그 분은 앞으로 할 일에 큰 비전과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새롭게 도전하는 회사에서는 당연히 급여도 작고, 복리후생도 대기업에 미치지 못합니다. 주변이나 거래처와 명함을 주고 받을 때도 전에 비해 대우가 다를 것 입니다. 기존에는 거의 갑의 입장이었다면 이제부터는 을의 입장이 되어 직장생활을 하게 됩니다. 본인이 진정 하고픈 일을 찾아가는 전직 삼성맨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내가 과연 그 분의 입장이라면 그런 결단을 내릴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사회생활에 알게 모르게 찌들어가는 모든 직장인 분들께도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treal florist 2010.01.25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다보면 더 잘풀릴 수도 있을거 같아여

  2. 반디숲지기 2010.01.25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분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지만, 걱정이 되기도 하네요.
    세상 일이라는 것이 뜻하지 않은 방향으로 가버리기 일쑤라서 말이죠.
    아무튼 그 분이 뜻하시는 바를 꼭 이루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그 분에게 "뽜이아~" 를...

    • 편지봉투 2010.01.25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반디숲지기님의 말씀과 같이 부러우면서 걱정이 되는게 사실입니다. 대한민국 직장인 모두 다 화이팅입니다. ^^ -보자기-

  3. 현명한걸지도 2010.01.25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같은 노력 열정 도전이라도
    결과에 따라 용기가 될수도, 무모함이 될수도 있는 것이지만

    이분이 꼭 위험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이 안드는게
    당장 눈앞에 현실만 보면 지금 안주하는게 낫겠지만
    멀리 내다보면 꼭 그렇지도 않거든요.

    당장의 불편함을 참고 멀리 내다 봐서 잘된 케이스를 몇몇 봤습니다.
    반대로 그런 사람들을 무모하다 생각하고 현실에 안주했다가 그저 그렇게 살면서 후회하는 분도 봤구요
    답은 미래에 있겠죠.

  4. Loquacity 2010.01.25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로는 지금 쥐고 있는 것을 전부 놓아야 길이 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군요.

    때로는 그렇게 생각지도 않던 제2의 인생을 살기도 합니다.

    하고 싶지도 않고, 적성에도 맞지 않은 일에, 단순히 금전적 보상과 사회적 인식이 높다는 이유로 인생을 바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요?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자신의 삶 자체에서 별다른 의미를 찾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이야기는 또 다르겠지만.

    현명한 선택이네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봅니다.

    • 편지봉투 2010.01.26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캬~ 정말 가슴에 와닿는 말입니다. 지금 쥐고 있는 것을 전부 놓아야 길이 보인다... 그 부분을 놓지 못하고 버리지 못해서 보이지 않는 부분이 많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현실과 타협하게 되네요 ㅜ.ㅜ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보자기-

  5. 레드홀리 2010.04.02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취업하는 용기가 더대단한것 같습니다..

  6. 라임 2010.06.03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스펙이 좋으니 용기있다고 하지... 글구...스펙좋으니 관둬도 또 취직하면 되고...
    역쉬...능력없으면...그냥...꿈이고 뭐고 감솨하며...일해야 한다...ㅡㅡ;;;;; 슬픈 현실이구낭...
    용기있으나... 거기 삼성들어가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하는 사람들에겐 이해불가인듯...
    능력있는분들은 제발... 자기가 하고 싶은거 하시길...괜히 남의 자리 빼앗아 앉아있다가 차버리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