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읽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8 서른에 영어공부 이렇게 합니다 - 영어문법 쓰기 읽기 말하기 (11)

서른에 영어공부 이렇게 한다 - 영어문법 쓰기 읽기 말하기


창피하지만 영어공부합니다. 작년에 이력서에 적어 넣을 요량으로 토익시험을 봤는데 점수가 허접했습니다. 16년의 학창시절 내내 써 먹은 핑계 "공부 하나도 안 해서"가 이제는 안 통하는 나이임을 절감했습니다. 여지껏 공부 안 하고 뭐했니,에 할 말이 없더군요.


허접 점수를 공개하는 이 용기와 배짱은 어디서 나왔는지... 이상한 희열마저 느껴집니다. 리스닝과 리딩 점수의 현격한 차이는 더욱 창피하네요. 저 토익시험을 볼 때 be동사의 과거형이 헷갈릴 정도였습니다.

영어와 관계를 가진 일을 하는 건 아닙니다. 그저 영어공부가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무작정 시작했습니다.


영어문법

모든 외국어의 기본인 줄 알면서도 외면하고 싶은 바로 그것, 문법! 요것을 어떻게하면 피해볼까 궁리하다가 30년 인생 동안 영어공부 헛했습니다. 영어공부를 해보겠다고 소문냈더니, 누가 괜찮다면서 동영상강의 하나를 들이밀었습니다.

한일의 기초영문법 (설마 아래 동영상이 저작권에 걸릴 일 없겠죠. 광고영상인데...)

 

▶▷ 한일의 기초영문법 카페 바로가기

동영상 강의도 처음, 영어 문법강의도 고등학교 이후 처음인데, 총 60강을 후룩 들어버릴 정도로 완전 몰입했습니다. 한일 선생님의 강의는 세련된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제 소개로 강의를 들은 어떤 분은 같은 말을 반복해서 짜증난다고 하더군요. 약간 어눌한 말투에서는 아줌마같은 느낌마저 묻어납니다. 이렇게 '세련되지 못한' 강의는 진정 저같은 초보자에게 딱 들어맞는 강의였습니다.

"왜?"를 물었다가, 바보같은 질문한다고 욕 먹기 일쑤였던 문법. 무작정 외우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여겼던 문법에 "왜"라는 설명을 해 주는 친절한 영어문법 강의입니다. 


영어쓰기

문법 선생님이 항상 "문법 많이 안다고 영어 잘 하는 것 아니다. 문법을 바탕으로 영어가 입으로 나오거나 쓸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십니다. 그래서 혼자 영어일기를 썼습니다. 하루에 5문장, 참 소박하죠? 수정은 Lang-8이라는 언어 교환 사이트를 활용합니다. 제가 영어 일기를 쓰면, 영어를 모국어로 설정한 사람이 고쳐주고, 한국어가 모국어인 저는 다른 사람의 한국어 일기를 고쳐줍니다. 서로 일기를 고쳐주면서 친분도 쌓을 수 있어서 여러모로 재미있는 사이트입니다.

▶▷ Lang-8 영어일기 쓰러가기

요렇게 첨삭이 됩니다. 구차한 제 영어실력이 창피하네요.




영어읽기

영어문법을 공부할 때 한일 선생님이 자꾸 확인하자고 합니다. to부정사, 형용사절이 어떻게 쓰이는지, 부사가 문장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저도 확인하는 차원에서 영어소설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제 수준을 감안하여 쉬운 책에 도전했습니다. 어린이 소설. 8세 이상이면 읽을 수 있다는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을 먼저 읽었고, 2009/10/10 - [주먹의일상] - 영어원서읽기 첫 도전 성공! <찰리와 초콜릿 공장>  <Charlotte's Web>도 읽었습니다. 앞으로 레벨을 조절하면서 꾸준히 읽을 생각힙니다.





영어말하기

영어문법, 쓰기, 읽기 모두 혼자서 공부가 가능한데, 말하기는 예외입니다. 영어를 아주 잘 하는 친구에게 개인교습을 받았는데, 비싸기도 하거니와 잡담에서 끝나기 일쑤라서 그만뒀습니다. 해외영업에 종사하는 지인이 자신은 인터넷을 통해 영어 스터디를 만들어서 공부 했노라 알려 주셔서 저도 찾아봤습니다. 영어 스터디를 전문적으로 하는 카페가 있더군요.

비슷한 학습 수준의 사람들과 함께 하는 공부에 발전이 있을지 걱정했는데, 제 수준에서는 영어를 내뱉는 훈련부터가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실용영어 외우기, 스피치, 단어 스피드 퀴즈, 토론까지 2시간 30분의 학습은 준비하는 과정과 수업 모두 큰 공부가 됩니다. 사실, 우리 반에서 제가 제일 못 합니다. 예전같았으면 하루 나가고 안 나갔을건데...홍당무처럼 빨개진 얼굴로 수업시간에 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 영어 스터디 카페 '이투피플' 바로가기

스터디와 함께 영화 대본을 외우고 있습니다. 이것도 문법 가르치는 한일 선생님이 추천한 방법입니다. 일년에 세 개 정도 외워보랍니다. 일례로 선생님은 알라딘을 외웠고 타잔을 추천하시길래 저도 아예 애니메이션을 골랐습니다. 안 들리는 부분을 애써 들으려 애 쓰지 말고 대본을 확인하면서 외우라고 하더군요. 아직 퍼펙트하게 외우려면 멀었습니다.


나이 서른에 영어공부가 이렇게 재미있을 줄 몰랐습니다. 문법 읽기 쓰기 스터디까지 어느 것 하나 즐겁지 않은 공부가 없습니다. 그래서 무작정 하고 있는데, 요즘 슬슬  "왜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라는 질문을 듣습니다. 저도 궁금합니다, 제가 왜 이러는지. 재미 이상으로 구체적인 목표를 세워야 할 때인가 봅니다.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