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젠하이드어웨이


괜찮은 레스토랑이라고 소문은 익히 들어서 알고 있던 젠하이드어웨이(ZEN Hideawya). 토요일 오후 12시, 이른 시간이라고 생각했는데 웬걸, 사람으로 북적북적했습니다. 테이블이 금방 차는 것을 보고, 레스토랑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젠하이드어웨이 압구정점 입구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으로 알고 있는데요, 이태리 레스토랑과 비슷한 메뉴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음식이 다양하고 그 종류가 많아서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가격은 대부분인 1만원~2만원대고, 3만원대도 몇 가지 있었던 듯 합니다. 메뉴에는 음식 설명을 자세히 해 놓아서 고르기 쉬웠습니다.


각 음식마다 큼지막한 사진이 있어서 어떤 음식인지 짐작하기 쉬웠습니다.

정갈한 세팅

테이블 세팅에서부터 아시안 레스토랑의 향취가 물씬. 중앙 정원을 잘 꾸며 놓았는데 찍지 못 했습니다-.-; 윗 층에 야외 테이블이 있는 것을 알고 옮겨 달라고하니깐, 더워서 5분도 못 견딜거라고 안 옮겨주었어요. 더위에 대책도 안 세우고 만들어 놓은 야외... 여름 내내 못 쓰게 하려나? 겨울엔?

연어 어쩌고 샐러드. 맛 있어요.

음식은 상당히 맛있어요! 아쉽게도 샐러드 밖에 찍지 못 했습니다. 메인으로 먹은 요리는 해물이 들어간 카레였는데, 인도 음식점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순한 카레맛으로 친구들이 다 좋아했습니다. 여자 셋이서 샐러드 하나, 요리 하나만 시켰는데 배불리 먹을 정도로 양도 괜찮았습니다. 괜히 비싸고 양 적은 곳은 아니란 말씀!!ㅎㅎㅎ

압구정 로데오 골목으로 들어가서 요리조리 갔는데, 설명하긴 어려워요~ 홈페이지에 약도가 자세히 나왔으니까 찾아가기 쉬울 겁니다. 건물 전체가 레스토랑이라서 눈에도 잘 띄어요.

서빙하는 분들도 많고, 손님도 많고, 북적북적 활기 넘치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낮에 가서 그런가봐요. 주말에 가려면 예약 반드시 하고 가세요. 테이블이 금새 차더라구요. 오랜만에 만난 여자 친구들과 괜찮은 레스토랑을 가고 싶을 때, 한번쯤 가볼만한 곳입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emke 2009.07.09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제연어 샐러드 맛있게 보이네요.
    연어는 여성들에게 좋으니 많이 먹어면 좋을것 같은데...

  2. 미자라지 2009.07.09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자기님이랑 데이트 다녀오셨군요...ㅋ
    부럽습니다...ㅋ


마장동 축산물 시장의 유명 맛집 '대구집'


유명하다고 소문만 듣던 마장동 축산물 시장의 먹거리 골목. 같은 서울이라도 한번도 발길 두지 못한 곳은 참 많더군요. 왕십리 쪽은 태어나서 처음 가본 것 같은데요, 역사를 새로 지어서 쇼핑몰도 있는 최신식(?)이었습니다. 갈 때는 왕십리역에서 내려서 택시를 탔고, 올 때는 역까지 걸었습니다. 택시는 기본요금에서 몇 백원 더 나왔나? 여유있다면 걷기에 괜찮습니다.

먹자골목에 즐비한 고기집. 유명한 식당으로 사람들이 몰립니다

마장동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대구집. 주인의 딸이 서빙을 하는데 그렇게 예쁘다고... 눈 씻고 찾아봐도 그런 분 없는 듯ㅋ

대구집에 넘쳐나는 손님

육회로 시작했습니다

먹다가 사진 찍는 바람에...중간 사이즈의 고기모듬입니다

낙엽살. 맛 있어서 추가로 시켜 먹었습니다



맛 있는데 싸진 않습니다. 같은 질의 다른 고기집에 비교하면 싸겠지만(제가 잘 몰라서), 체감 가격은 그렇게 싸진 않은 것 같아요.

대구집 메뉴와 가격


육회에 모듬 中, 낙엽살을 추가로 몇 인분 더 시키고...성인 4명이 이 정도 먹었습니다. 쓰고 나니 비싼 게 아니라 저희가 많이 먹어서 돈이 많이 나온거네요, 하하하. 저는 이렇게 먹고도 배부르지 않아서 서운했답니다.

마장동에 다녀오고 나서 어떻게 생긴 곳인지 그 유래가 궁금해서 검색을 해봤습니다.

▶▷▶ 내일신문에서 마장동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읽을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라는 문구가 확 눈길을 끄네요. 그렇게 어마어마한 곳이었다니, 구경도 제대로 안 하고 먹다만 온 제가 좀 한심합니다. 토시살, 낙엽살이 궁금해서 또 검색해 봤는데요, 토시살은 소 한 마리에서 매우 적은 분량만 나오고 소고기 부위에서 가장 연한 부위라고 합니다. 낙엽살은 '부채살'이라고 부르기도 한다는데요, 잘은 모르지만 맛이 좋습니다요!

마지막으로 소고기 부위별 이름이나 알고 가죠.ㅎㅎ



사진출처는 한겨레입니다. 자세한 내용도 한겨레에서 확인하세요. 기사가 너무 길어서요ㅎㅎㅎ
☞원문 보러가기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마솥 누룽지 2009.06.02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끈따끈한 육회네요~~
    아싸~ 1빠.. ㅋㅋㅋ(유치하긴..^^)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나중에 저도 한번 내방해야겠네요.. ㅋ

  2. 민시오™ 2009.06.03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집이라고 해서 첨엔 대구탕하는 집인줄 알았습니다 ㅎㅎ
    저도 마장동은 한번도 안가봤는데 도축을 직접 하는군요..
    육류를 좋아하는지라 엄청 땡기네요 입맛만 쩝쩝~

    • 편지봉투 2009.06.04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도축장은 다른 곳으로 이전했다고 합니다.
      마장동에는 축산물 도매시장과 먹거리 골목만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고기 정말 맛 있었어요, 꼭 가보세요~^^

  3. 2009.06.03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sweetpocket 2009.06.04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두번정도 가봤어요. 기억나네요.저 골목길 ㅎㅎ

  5. 펨께 2009.06.04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는 이름이 많이 있네요.
    낙엽살, 토시살 생전처음 들어보는 이름같아요.
    좀 무식한가?
    링크하나 걸고갑니다. 몇일전에 티스토리승인이 되어서 이제야 트랙백을
    보낼수가 있게되네요. 어제부터 시도하고 있는중.
    다음뷰에 로그인을 해도 자꾸 이상한 방향으로 가는 바람에 찍어도
    제 얼굴이 잘나타나지 않아 좀 미안한감이 드네요.
    항상 후원해주시는데...

    • 편지봉투 2009.06.08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저도 분명 다음에 로긴하고 추천 눌러도
      제 아이디가 안 뜰때가 간혹 있더라구요.
      이렇게 방문해주시는 거 잘 아는데요 뭐.
      항상 고맙습니다~ㅎㅎ

  6. 미자라지 2009.06.05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아직 먹어봐야할 부위가 많네요..ㅋ
    어느쪽 예약하실래요?ㅋ

  7. 호박 2009.06.05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원으로 모자이크해놓은거요.. 마치 다들 레이저발사되는 특수안경을 찬 모습같아
    잼있어요~ 후후후^^

    아.. 고기먹고싶드아아아아아(ㅠㅠ)

    날씨가 참 맑아요~
    나른하기도해서 졸립기도한데(-.ㅜ) 모쪼록 뽀송뽀송한 오후보내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빙그레^^;;

  8. 피똥 2009.06.05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대구사는데 이곳을 모르다니ㅜㅜ 사실 길치라 이리저리 돌아다니지 않아서 일까요;;
    아-육회 먹고 싶어~

  9. 그루브스윙 2009.06.06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배고프다. ^^

  10. 2009.06.07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엘고 2009.06.08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도는데요~~마장동에서 먹으면 웬지 더 맛있게 느껴질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