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스펙이 낮다고? 실무형 인재라면 OK!


대구의 한 학생이 있었습니다. 집이 그 근처였고 일반적으로 말하는 지방대를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학생은 군대를 다녀온 뒤에 본인이 진정 하고픈 직무를 찾기 시작했고 학교의 여러과들을 전공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부러 수업을 들었습니다. 경제학과였던 그 친구는 진정 자신이 하고픈 일이 무엇이고 잘하는 일이 무엇인가를 찾기위해 IT쪽의 컴퓨터공학 수업까지 들으면서 자연스럽게 평균학점이 팍팍 깍였습니다.

그리고 4학년1학기를 맞이하면서 너무나 하고픈 일이 생겼습니다.
그건 바로 HR! Human Resource의 인력자원과 관련된 모든 일을 하는 인사부에서 꼭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대학수업에서 HR 과 관련된 강의는 2~3개 밖에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따로 공부도 해보았지만 너무나 부족했습니다. 대구 주변지역에서 HR과 관련된 스터디 모임을 뒤지고 또 뒤져보았습니다.
그렇게 찾던 중 서울에서 HR 과 관련된 스터디 모임을 하는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서울의 모 대학에서 HR 과 관련된 공개강의를 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4학년 1학기, 한달에 두번씩 서울을 올라갔습니다. 금요일 저녁부터 일요일 저녁까지 서울에서 생활했습니다.
미리미리 공개강의에 신청도 하고 강의비도 지출했습니다. KTX 아직 많이 비쌉니다. 본인을 위한 투자를 했습니다. 한번 서울에 올라오면 어떻게든 뽕을 빼고 다시 일요일 저녁에 대구로 내려갔습니다. 비싸게 차비들고 또 금요일 저녁과 토요일 저녁엔 항상 찜질방에서 불편한 잠자리를 청했습니다. 강의하는 인사담당자의 연락처를 어떻게든 받아냈습니다. 스터디 모임에서 안건과 주제에 대해 고민하고 주중에는 이에 대한 분석과 공부를 학교에서 했습니다. 항상 연락처를 받은 인사담당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4학년 여름방학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올인하기 시작합니다. 매주 서울을 올라갑니다. 방학 두 달의 매주 금, 토, 일요일을 서울에서 HR을 위해 모인, 이미 기업에서 인사부 직원으로 재직중인 강사분들과 함께 생활합니다.
활동하던 3~4개의 스터디 모임과 강의를 주체한 주최측에서도 이제 그 친구를 모르는 사람이 없습니다. 심지어 강의를 했던 현업의 인사담당자들 모두 다 그 학생과 통화를 하고 이메일을 주고 받습니다.
그 친구의 인프라가 점점 넓어져 갑니다. 그리고 실무진은 무엇을 하는지 이미 경험하고 같이 하고 있습니다.

그 친구는 4학년 2학기를 마치기 전 대구에서의 HR 모임이 없기때문에 서울로 또 서울로 계속된 노력끝에 우리나라의 IT업계 1위 기업의 해외인사팀으로 입사를 하게 됩니다.
매주 서울에 올라오는 바람에 본인의 용돈은 항상 마이너스였습니다.
매주 현업에 계시는 분들의 목소리를 듣다보니 학점은 관리가 안돼 엉망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신입사원으로는 따라올 수 없는 실무형 인재로 등업되었습니다.

그 친구의 자기소개서 첫 줄에는 다음과 같은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 HR을 하고 싶어서 매주 580여 킬로미터를 달렸습니다. ]

어떤가요?
벌써 이 친구는 2년차가 되었네요. 자신이 좋아하고 그토록 원했던 희망 직무를 하고 있습니다.


영어 점수 또는 학점이 낮거나 지방대 출신이라면 더욱 절망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평균학점이 2점대이거나 토익이 600점대인 등 이른바 ‘낮은 스펙’들의 구직자가 대기업에 입사한 경우가 적지 않다. 이들에게 대기업 입사 비결을 들어봤다... (동아일보 김유영 기자 원문보기


발로 뛰는 취업이 정말 원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줄 것입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대장 2009.03.19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력하면 안되는 일이 없군요..

    저 이야기 어디서 들어 본 것 같네요..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편지봉투 2009.03.1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들어보신적 있으신가요? 사실 저의 측근의 실화를 잠깐 글로 옮긴건데 벌써 이 친구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네요 ^^ 노력하는자 얻으리라~ ㅋ - 보자기 -

  2. 민시오 2009.03.19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고자 하는 열정이 자신의 미래를 만드는 것 같습니다..
    대단한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3. 세미예 2009.03.19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무의 중요성이 다시한번 더 부각되네요. 기업입장에서도 곧장 실무에 투입이 가능한 인재가 진짜 도움이 되겠죠. 그나저나 하루속히 경제가 좋아져 취직걱정 안하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잘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편지봉투 2009.03.19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실무진에 바로 투입이 가능한 인재가 정말 필요한 신입사원이겠지요 ^^ 예전 저도 면접을 봤을 때 "기업은 학원이 아닙니다" 라고 말씀하신 면접관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ㅎㅎ - 보자기 -

  4. 펨께 2009.03.19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것이다라는..
    자기소개서가 아주 눈에 뜨여요.
    보통 쓰는 자기소개서가 아니라 다른사람들과는 전혀 다른방식의 소개서.

  5. 미자라지 2009.03.20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베스트글 수가...
    쩌시는듯...ㅋ
    부럽습니다요..ㅋㅋㅋ
    글구 매번 추천 감사합니다 __)

  6. 가마솥 누룽지 2009.03.20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낮은 스펙같은데 노력하면 새로운 길이 열릴까요? ^^;

    • 편지봉투 2009.03.21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글의 주인공의 노력을 부각시키기 위해 썼는데,
      높고 낮음을 가르려는게 절대 아닙니다.
      혹시 오해하신건 아니시죠??-.-; 살짝 걱정이...

      노력하는 자에겐 언제나 새로운 길이 기다리고 있다고 믿습니다.
      저도 그 믿음 하나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 편지봉투 2009.03.23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낮은 스펙이라니요... 결코 높고 낮은 스펙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발로 뛰는 취업이 진정 훌륭한 스펙입니다. ^^ - 보자기 -

  7. sweetpocket 2009.03.20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희망을 보여주는 얘기네요. 포스팅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