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가방
하나쯤은 있어야 좋다?

얼마 전에 가방을 사려고 마음 먹고 인터넷부터 백화점까지 알아보고 다녔습니다. 백화점 매장의 가방 가격은 만만치가 않았습니다. 저는 책을 넣을 수 있는 크기의 가죽 가방을 원했는데, 70만원을 호가하더군요. 물론, 국내 브랜드를 포함한 중간 정도의 브랜드만 돌아봤을 때 얘기입니다.

같은 값이면 명품을 사라?!

제가 쇼핑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가방이 딱 3개. 시장에서 산 것도 있고 나름 비싸게 준 건 10만원대입니다. 이번참에 좋은 가죽가방이 갖고 싶어서 돈을 좀 쓰겠다고 작정했는데, 백화점 가방이 좀 비싸서 며칠 째 고민하고 있습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백화점 브랜드의 가격을 말하고 조언을 구했더니, 대부분 첫 마디가 이렇더군요. "그 가격이면 명품을 사." 명품? 명품을 이 가격이면 살 수 있나??



저는 그날부터 명품을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백화점 명품 매장도 보고,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여주 아울렛 간다는 친구한테 부탁해서 알아보고, 그렇지만 제가 예상했던 금액에서 명품은 턱도 없었습니다. 지갑하고 휴대폰 넣으면 꽉 차는 작은 핸드백 정도는 살 수 있었으나, 제가 원하는 건 '책 한권 들어가는 크기'이상이었으니 해당사항 없습니다.

그 나이에 명품 가방 하나쯤 있어야 좋다?

이제껏 출근할 때도 운동화에 청바지, 친구 만날 때도 운동화에 청바지로 살았습니다. 이게 편하고 아무 거리낌이 없었는데, 나이를 먹으니 문제가 됩니다. 결혼식 갈 일도 많고, 그 외 간혹 차려입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필요에 의한 정장을 사고, 구두도 샀으니 이번엔 가방 차례인거죠. 

가방은 옷보다, 구두보다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으니 좋은 것에 욕심이 좀 납니다. 사실, 명품 가방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된장녀'라는 극한까지 올라가지 않아도, 요즘엔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는 게 일반적인 것 같으니까요. 여성이든 남성이든 구분없이. 거기에 저 하나 보태는 건 어렵지 않죠.

혹자는 "삼십 줄에 들었으니, 괜찮은 명품 가방 하나쯤 있는 게 좋다."고, 이 참에 명품가방을 장만하랍니다. 정장이든 캐주얼이든 잘 어울리는 걸로 사면 쓰임새도 많아서 아깝지 않다고. 맞는 말 같기도 합니다. 인터넷을 알아보니 백화점보다 저렴해서 제가 가진 돈이면 원하는 크기의 가방을 살 수 있더군요. 요즘엔 인터넷으로 많이 산다고 하고...

아직 모르겠습니다. 명품을 사야할지, 백화점 잡화 코너로 가야할지. 같은 돈이면 명품, 나이 먹으면 명품? 맞는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자라지 2009.04.0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가방 사달라는 여자친구는 어떻게 해야할까요?ㅋ

  2. 민시오 2009.04.08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명품을 사용하는 사람들 보면 신발은 이대, 옷은 동대문, 가방은 꾸찌 이런 매치는 아닌것 같아요^^;;;
    오히려 이런 매치로 명품 갖고 다니는 걸 보면 짝퉁으로 보는 경우가 많아서.. ㅎㅎ
    저는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상품을 선호하는 편이라, 가방하나에 100만원 가까이 하는 가격은 좀 ^^;;
    40세 이상되면 돈 벌어서 풀코스로 ㅎㅎ

    • 편지봉투 2009.04.08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패션잡지에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으로 빼는 것보다
      명품은 포인트로 드는 게 더 멋스럽다는 기사를 본 적 있어서
      멋쟁이면 저렴한 것과 섞어서 가지고 있는 줄 알았어요 ㅎㅎ

      저도 가방 하나에 백만원은 못 사죠.
      제가 생각하는 가격은 그것의 반보다도 적어요^^

  3. 머니야 2009.04.08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요분야를 잘 다뤘었지요..ㅋㅋ
    필요하시다면...사세요..
    특히..사신다음..만족하신다면..사시길 권합니다.
    본인의 기분만큼 중요한것은 없잖아요...만족이라는 중요하고 소중한 가치에 돈을 쓰는것이라면 정말 뿌듯한일이 아닌가 싶어서..찬성하는 편이거든요~
    ^^

    • 편지봉투 2009.04.08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만족!!
      명품은 남들 눈 의식해서 산다고만 생각했지,
      '만족'이라는 가치를 생각지 못 했습니다.
      제가 중요한 것을 간과했네요^^;

  4. 2009.04.08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준 인터네셔널 2009.04.08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령 주먹을 며칠 후 서울 어느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다 한들 어떠랴. 누구에게나 서른을
    위하여
    한 개쯤의 명품'빽'은 갖고 있는것.

    • 편지봉투 2009.04.08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빽'ㅋㅋ
      소리소문 없이 방문해 주시는군요^^
      준 인터내셔널을 생각한다면 명품도 좋은 아이템이 되지 않을까요? 물론 힘들겠지만...

  6. 빨간망토차차 2009.04.08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혹시 Coach는 명품이 아닌가요??
    우리 남편이 미국에서는 리아카에서 판다고 하던데.....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 편지봉투 2009.04.08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하하하하 미국에서도 '리아카'라고 부른대? 한번 물어봐요ㅋㅋ
      제가 듣기에도 코치는 우리나라니까 명품관에서 한자리 차지하지,
      외국에서 명품 취급은 안 한다 들었는데...
      근거를 댈 수 있거나 정확히 아는 것은 아닙니다.
      왜여?? 남편이 코치는 명품이 아니니 진짜 명품을 사준답디까??ㅋㅋㅋ

  7. 체리베어 2009.04.09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전 걍 제 눈에 차면 그만인뎁~ 그래서 명품이 하나도 없네여ㅋㅋㅋ
    나이가 들다보니 좀더 고급스럽고 왠만하면 이제 싼거보단 제값주고 좋은물건을 사긴하지만
    아직까지는 그닥 명품가지고시퍼~ 란 생각이 안들어염
    크~ 제 분수를 넘 잘아는건쥐 원ㅋㅋㅋ

  8. 가마솥 누룽지 2009.04.09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들면서.. 어느정도 포기하고 살게 되나 봅니다.
    이제는 명품 살 돈 있으면.. 아이들 간식을 한번더 돌아보게 되니.. ㅋㅋ
    명품.. 경제력만 받쳐준다면.. 한두개쯤은 있는게 좋다는데.. 한표 던집니다. ~

  9. [Boston] 2009.04.09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흠 이젠 엠씨엠은 명품에 못들어가네욬ㅋㅋ

  10. 필넷 2009.04.10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으로 구입하는 것 믿어도 될까요? ^^;

    • 편지봉투 2009.04.10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머니야 님의 트랙백 글을 보면 자세히 알 수 있는데요,
      구매자를 잘 골라서 산다면 진품일 수 있다고 합니다.
      백화점이라도 100%진품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답니다.
      진품일 확률이 높다는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