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스펙, 취업에 성공하는 자와 실패하는 자의 차이는?


2009년도 어느덧 종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새로운 2010년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구직자들의 올 한해 결실은 어떠했는지요?
성공적으로 연말을 즐겁게 준비하시는 분들도 있을테고 새로운 다짐으로 출발선에서 대기하는 분도 있을 겁니다. 개인적으로 2009년에는 대략 2,000여명의 구직자들과 함께 취업과 관련된 강의도 하고 컨설팅도 하고 캠프도 같이 가고 박람회에서 만나 이야기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한해를 정리하며 눈여겨 보았던 학생들을 제 나름대로 평가했습니다. 똑같은 스펙을 가진 사람 중에서 취업에 성공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서 도드라지게 구별되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똑같은 학교, 비슷한 학교성적, 비슷한 토익 스코어, 비슷한 종류의 자격증 갯수, 비슷한 시기에 다녀온 어학연수. 흔히 말하는 스펙의 공통분모가 거의 비슷한 학생들 중에서 어떤 학생은 본인이 희망한 기업에 취업한 반면에 그렇지 못한 학생들이 있었습니다.

스펙- 직장을 구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학력,학점,토익 점수 따위를 합한 것을 이르는 말


대한민국 구직자의 대부분은 스펙을 최우선으로 삼고 취업을 준비합니다. 물론 스펙이 중요하지 않다는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똑같은 스펙을 가진 학생들 중에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구별할 필요가 있고, 이 차이점을 극복한다면 같은 스펙임에도 불구하고 차이가 나는 점을 없앨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성공취업한 구직자를 보면 스펙보다도 본인이 하고자 하는 업무. 즉 희망직무에 대한 분석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그 전에 하고픈 일이 무엇인지, 무엇이 가장 본인과 잘 어울리는지, 무슨 일을 했을 때 가장 보람을 느낄 수 있는지를 자기 분석을 통해 먼저 알아낸 후에 그 직무에 대한 분석 및 파악을 했습니다. 그러다보니 지원하고자 하는 직무와 연결된 자격증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공모전 등 희망직무와 관련된 일들만 찾아보고 참여하게 됩니다. 

이렇게 발로 뛰어 다니며 본인이 원하던 직무에 대해 노력한 경력을 자기소개서에 서술합니다.
면접 시 자기소개서에 기반된 여러 직무와 관련된 활동들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되고 그 질문에 직접 발로 뛴 이야기를 합니다.

단순히 토익점수 1점을 높이기 위하여 영어문법책을 공부하는 구직자가 있고 남들이 가지고 있으니깐 나도 없으면 안되겠다 싶은 자격증을 별 생각없이 따기 위해 학원 등에 등록하여 시간을 보내는 구직자도 있습니다. 이렇게 토익공부와 관심은 없지만 남들이 가지고 있는 자격증 공부를 통해 시간을 소비한 구직자와 희망직무를 선정한 후 이 직무에 대한 분석과 연관 자격증 및 공모전에 지원하여 시간을 소비하는 구직자 중 여러분이 인사담당자라면 누구를 선택하겠습니까?

The Future of Healthcare in Virtual Worlds
The Future of Healthcare in Virtual Worlds by Daneel Ariantho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