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포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31 취업을 준비하는 우리들의 자세 (7)


취업을 준비하는 우리들의 자세



1. 수시모집에 소홀히 하지 마라.

최대한 빨리 많이 알아보고 지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감일이 많이 남았다고 해서 여유를 부리거나 뜸을 드리는 것 보단 조기채용이 될수도 있으니 충분히 미리 준비한 후에 지원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공개채용 모집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수시모집에도 귀를 귀울여야 합니다. 실제로 많은 지원자 분들이 공채시장에만 많은 집중을 하는 경향이 있는데 수시모집에 더욱 더 알찬 액기스가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2. 자기 소개서는 output 기반으로 자세하게.

자기 소개서는 반드시 나타내어지는 결과물을 중심으로 자세하게 기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령 "저는 열정이 있고... 저는 최선을 다합니다... 저는 패기를 가지고... " 등등의 단어를 사용해야 하는 것은 실제로는 면접위원들이 면접자 들을 보고 판단할 때 사용하는 단어들 입니다. 대신 지원자 분들은 이 단어를 직접적으로 사용하기 보다는 이러이러한 일의 결과를 보았을 때 나는 열정이 있고 패기가 있다는 어필을 해야합니다.
반드시 두괄식으로 결론을 먼저 말해야 하며 짧고 강렬한 인상을 줄 수 있어야 합니다.

3. 기업의 홈페이지와 취업포털은 자주자주 확인

개인적인 추천으로는 엑셀을 이용하여 매일매일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의 홈페이지와 취업포털의 지원부문 등을 정리하길 바랍니다. 또한 단순히 지원 날짜 마감날짜 담당자 연락처 주소 등 단순히 온라인 상으로만 알수 있는 부분 뿐만 아니라 최소한 한번 이상씩은 지원 회사를 방문하여 그 근처에 무엇이 있는지도 한번쯤 확인하고 특징 혹은 비고 부분을 만들어 따로 정리해 두어 나중에 면접보기 전에 유용하게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주변 식당등을 보고 나중에 입사하면 이곳에서 점심먹어야지 혹은 저녁에 퇴근 후 이곳에서 맥주를 마셔야지 하는 자기최면 등을 이용하여 더욱 더 자신있는 면접에 임할 수도 있습니다.

4. 이력서는 자주 업데이트

이력서는 매일 매일 하루에도 몇번씩 업데이트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단 이력서를 덮어쓰기 하여 그 위에 저장하는 것이 아니고 새로운 이름으로 저장하여 따로따로 어느회사의 어디 분야 지원한 이력서, 몇월 몇일 이력서 등등 따로따로 다 구분을 하여 저장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나중에 시간이 흐르고 본인이 제일 처음 작성한 이력서를 한번쯤 다시 보게되면 하나의 에피소드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것 입니다.


불황의 골이 깊어지면서 수시 또는 비공개 등의 이른바 ‘게릴라 채용’을 하는 기업들이 부쩍 늘고 있다... (AM7 이인표 기자 원문보기)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