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라리LaLee, 커피잔 바꾸는 재미


친구들과 찾은 카페 라리. 예~엣~날에 케익이 맛있다고 해서 몇 번 가보고, 커피 체인점의 성행으로 잊고 있었는데, 얼마전에 다시 찾을 기회가 됐습니다. 그땐 케익에 열중하느라 커피맛은 기억도 안 났는데, 이번에 갔더니 정말 맛있는 커피가 있더군요.

'로얄 브렌드'라고 꿀을 넣어서 달게 만든 커피인데요, 에스프레소처럼 소량이 나옵니다. 그렇게 적게 나오는 줄 몰랐기때문에 그 커피를 추천해 준 친구에게 눈을 흘겼더니 라리는 무한정 리필이 된답니다. 그것도 같은 가격 안에 있는 다른 종류의 커피도 시킬 수 있다네요. ㅋㅋ 흘기던 눈을 바로 내리고 함박 웃음을 지어줬죠.



리필할 때 마다 커피잔이 달라요. 저 포함해서 세 명이 한 두잔씩 더 마셨는데, 똑같은 잔이 나온적이 한번도 없었어요. 사진 찍을 때마다 친구들이 귀찮아해서(-.-; 재미있어 하는 건 저 혼자..) 다 못 찍었는데, 너무 아쉽네요. 정말 하나같이 독특하고 예뻤는데...또 전부 비싼 커피잔이래요. 에르메스도 있던데, 로얄 코펜하겐인가? 그것도 있고요.

카페 라리는 비싸다고 잘 안 갔는데, 무한 리필을 알았으니 커피 좋아하는 친구 있으면 또 가볼까 합니다. 셀프 서비스에서 벗어나 정장 입은 서버들의 서빙을 받고 싶다면, 또 가볼만 하죠.

그 다디 달았던 커피맛이 아직도 혀 끝에서 맴도는 것 같네요.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시오 2009.03.18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런 커피잔에 커피를 마셔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까페보다는 커피전문점을 많이 찾는 추세때문이 아닐런지..
    예전에 많이 갔었던 까페들이 문득 기억나네요^^

  2. Tping 2009.03.18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카페 라리 매니아였던 적이 있었는데.. 그러고 보니 일반 커피전문점과의 가격차이 때문에 최근에 발길이 뜸했나 봅니다.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커피 맛이 정말 좋았던 것으로 저도 기억한답니다. 그리고 예쁜 커피잔들 덕에 기분이 한껏 편안해 졌었지요. 즐겨먹던 크레이프 케익이 먹고파요^^.

    • 편지봉투 2009.03.19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날도 크레이프 케익 먹었는데요,
      나오자마자 허겁지겁 먹는 바람에...사진 찍을 시기를 놓쳤어요.
      전 처음 먹어봤는데 진짜 맛있어요.
      아웅~ 또 생각나네요~

  3. 미자라지 2009.03.18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있는 데에여?
    정말 괜찮은 곳인듯...
    근처에 좀 괜찮은 커피숍이 생겼으면...ㅋ

    • 편지봉투 2009.03.19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페 라리는 여기저기 많아요.
      압구정에 있는게 제일 먼저 생긴걸로 알고 있고요,
      예술의 전당 앞에도 있고, 일산에도 있고,
      번화가라면 여기저기 많답니다~

  4. sweetpocket 2009.03.19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뒤엔 커피숍 갈 일이..;; ㅜㅜ

  5. 미자라지 2009.03.19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자주 다니는 곳에는 역시 없군요..ㅋ
    나중에 시간날때 꼭 찾아가보고 싶은...
    전 커피 완전 좋아한다는..ㅋ

  6. 펨께 2009.03.19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들과 커피한잔 마셔본게 까마득한 일인것 같아요.
    저예쁜 커피잔에 한잔의 커피와 좋은음악이 흐르는곳 상상만해도 벌써 가슴이...

  7. 아망드케익 2009.04.08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유명 카페를 돌아다니면서 케익을 배운후 돈이 없었 인천 부평에 케익인터넷 판매점을 차렸습니다..

    비록 공장은 인천이지만 케익은 최고급입니다 네이버에서 아망드케익을 치세요~~~

  8. spero 2009.04.16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얄 블렌드!! 맛보고 싶었는데 라리에서 파는군요!!

    아! 로얄블렌드는 홍차랍니다^^ 밀크티 드셨나보네요~

    쩝.. 부럽다.ㅠ

예술의전당 카페<바우하우스 bauhaus> <벨리니 Bellini>


예술의 전당 정문에 있는 인포데스크를 리모델링하면서 새 카페와 레스토랑이 생겼습니다. 다녀온 지 꽤 됐는데, 이제 올리네요. 

내부가 이렇게 변했어요

주말이었는데 썰렁했어요


 
먼저 카페 바우하우스 bauhaus. 독일에 있던 유명 디자인 학교라고 알고 있습니다. 온라인 검색을 했더니 애견샵에서 아울렛, 레스토랑까지 다양하게 검색됩니다. 아이고, 애견샵에는 왜 저 이름이 붙은 걸까요? 아울렛에는 왜? 하긴 카페에 붙은 이유나 마찬가지겠죠. 

통유리로 되어 내부가 훤히 보입니다

간판 글씨체가 독특합니다


 

내부는 꽤 넓습니다. 사람들 얼굴이 보일까봐 뽀샤시 효과를 마구 넣었습니다.

샌드위치가 깔끔. 커피는 양이 적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라떼아트.



다른 날. 바우하우스 옆에 있는 레스토랑 <벨리니Bellini>에 갔습니다. 그날은 토요일 저녁 8시 쯤이었는데, 우리 포함해서 딱 4 테이블에 손님이 있었어요. 지금은 손님이 좀 있으려나? 맛은 괜찮아요. 저랑 남자친구(보자기)는 좋아할 정도. 가격은 스파게티가 1만원~1만3천원 선으로 홍대나 강남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격대(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잘 모름.ㅋㅋ).

문 앞 메뉴판. 가격을 찍을 걸..

사람 없어요 없어.


날치알과 새우가 들어간 오일 소스. 맛 있어요.

연어와 브로콜리가 들어간 크림 소스. 보자기가 좋아해요.



이상 예술의 전당에 새로 생긴 카페와 레스토랑 경험기. 카페 바우하우스의 시중의 스타벅스나 커피 빈 등에 비교하면 비슷해요. 커피양이 그 보다 작다는 건 쫌 그래요. 리필은 안 물어 봤네요. 레스토랑 벨리니는 서비스 괜찮고, 맛도 깔끔합니다. 가격도 다른 곳과 비슷해서 예술의 전당에 간다면 들를만 합니다. 본 음식 전에 빵과 함께 군고구마가 서비스로 제공되는데, 남자친구(보자기)가 무척 좋아해서 한번 더 달라고 했죠. 작은 군고구마를 반으로 잘라서 주니까, 양이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닙니다.

경기가 어렵다보니 저희도 허리띠 졸라 매기로 해서 외식을 거의 안 하고 있습니다. 드문드문 다녀도 포스팅은 열심히!^^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펨께 2009.02.28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산물 스파게티 먹음직하게 보이네요. 냠냠.....

    • 편지봉투 2009.03.0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점심시간까지 44분 남았습니다...마의 시간대...
      배에선 이미 꼬르륵 요동치고 있고요~
      팸께님 계신 곳에는 요런 스파케티 먹기가 훨씬 쉬울 듯.
      아닌가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