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나의독서론




나에게 독서는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입니다.

놀이터에 들어가면 그 어떤 제약없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습니다.
어찌나 신이 나는지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 싫습니다.
놀이에 순서가 있나요? 원하는대로 마음껏 놀면 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놀이기구가 하나씩 바뀌고 거기에 적응하는 동안
키가 자라고 마음이 자랐습니다.

나이가 먹으면 먹을수록 놀이터가 더 재미있고 즐겁습니다.
이제껏 혼자 놀다가 친구를 사귀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도 자신만의 놀이터를 가지고 있고, 때론 서로의 놀이터에서 함께 놀리도 합니다.

무궁무진한 즐거움이 있는, 한번 빠지면 나오기 싫은 독서는 바로 제 놀이터입니다.


펨께님의 바톤을 이어받은 릴레이, 나의 독서론입니다.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 정말 놀랍습니다. 그리고 재미있네요. 독서가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다른 분들이 어찌나 멋진 말들을 써 주셨는지, 저는 따라갈 수 없더군요. 상당한 고민 끝에 놀이터,라고 의미 지어봤습니다.  

민시오 님의 블로그에 가시면 릴레이에 참여해주신 분들의 명단을 볼 수 있습니다. 

▶ 말씀드린대로, 펨께님께서 저에게 바톤을 넘겨 주셨습니다. 

▶ 저는 젊은 두 청년에게 이 바톤을 넘겨보겠습니다. 

1. 출퇴근 시간에 책을 끼고 다니고, 어떻게 하면 잘 하는 독서인지 항상 고민했던 스윗포켓
2. 글을 한번 썼다 하면 베스트나 메인에 꼭 오르는 필력을 가진 미자라지 님. 
 
릴레이 유효기간이 하루 남았는데, 멋진 두 분이 꼭 대미를 장식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제발~~~

[릴레이] 나의 독서론 규칙

1. 독서란 []다.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 주세요.
2. 앞선 릴레이 주자를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4. 이 릴레이는 6월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참조



Posted by 편지봉투

영화 The Reader - 책 읽어주는 남자



영화를 검색하면 영화의 원작이 되었던 소설을 칭찬하는 글이 많습니다. 소설은 더 자세해서 생략이 많은 영화가 따라가지 못한다고 하더군요. 저는 스티븐 달드리(Stephen David Daldry) 감독을 좋아하는지라 영화를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스티븐 달드리는 <빌리 엘리어트Billy Elliot> <디 아워스The Hours>를 만든 영국 감독입니다. 빌리 엘리어트가 그의 첫 장편영화인데, 이 영화를 만들기 전 이미 그는 탁월한 연출력으로 유명한 연극 연출가였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그의 영화에는 드라마가, 꾸밈없는 날 것의 진중한 드라마가 녹아 있고, 전 그것을 무척 좋아합니다^^

<더 리더-책 읽어주는 남자>는 제가 본 그의 세 번째 영화입니다. 아무 정보 없이 케이트 윈슬렛과 스티븐 달드리 감독 이름만 알고 봤습니다. 약간 에로틱한 사랑영화일거라 생각했는데, 홀로코스트를 다루고 있어서 의외였습니다. <디 아워스>처럼 과거와 현재를 엮어 나가는 구성이 익숙해서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홀로코스트, 10대와 30대부터 시작한 사랑, 재판, 그리고 문맹. 도통 연관지어 지지 않은 소재를 말끔하게 풀어낸 건 스티븐 달드리였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무조건적인 찬사와 존경을 보냅니다.

마이클이 읽어주는 책에 몰입하는 한나



Posted by 편지봉투
코맥 매카시의 <더 로드 The Road>, 멸망 뒤에 삶이 있었다


1.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코맥 매카시

시작은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였다. 영화의 아득한 피비린내에 도취되어, 내친김에 책을 찾아 봤다. 도통 모르겠다. 작가가 무슨 메시지를 전하려는지 분위기는 느끼겠는데, 머리로 이해가 안 된다. 답답하다. 분명 뭔가 말하고 있는 사람의 입은 보이는데 소리는 전혀 들을 수 없는 답답함. 분명 작가는 불친절하다. 따옴표 조차 안 쓴다.

코맥 매카시를 찾았다. 종잡을 수 없는 지식이 넘쳐나는 온라인으로도 건질 내용이 별로 없었다. 유명한 작가라는 확인은 되었다. 유명했군. 작가는 자신의 사생활을 철저히 숨겨두었나보다. 에잇. 한참 후에 손을 털고 일어났다. <피의 자오선>? 후에 눈에 띄면 읽어봐야겠다. 그게 다 였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는 불친절한 미국 노인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였고 상도 많이 받았다,가 내가 알 수 있는 전부였다.

코맥 매카시? 매카시즘의 매카시야? 혹 그를 아는 사람이 있나 물어보면 이런 대답을 듣기 일쑤다. 그 사람은 아닌데 나도 누군지는 잘 몰라. 미국의 유명 잡지에서 뽑은 100대 소설 중 상위에 꼽히고, 헤밍웨이나 멜빌 같은 유명한 작가의 계보를 잇는대나, 암튼 그래.

2. 대재앙으로 멸망한 문명, 길 위에서 삶은 계속된다 <로드> 


등장인물도 줄거리도 간단하다. 아버지와 아들이 길을 걸어간다. 이미 지구에는 대재앙이 닥쳐서 문명이 몰락했다. 재가 날리는 하늘은 햇빛을 가렸고, 버려진 도시는 재만 가득하다. 아버지와 아들처럼 살아난 사람들은 서로를 피해 숨었다. 사람이 사람을 잡아 먹는 세상. 그래서 아버지는 언제든 자살할 수 있도록 두 발이 장전된 총을 몸에 지닌다.

아버지와 아들은 음식을 찾기 위해 이미 몇번이고 털렸을 빈집을 또 뒤지고, 마트를 뒤지고, 쇼핑센터를 뒤진다. 음식을 찾으면 먹고 없으면 굶는다. 딱 한번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방공호를 발견해서 며칠 간 풍족하게 먹고 쉴 수 있었으나 다시 길로 나선다. 누군가에게 발견되면 잡아 먹힐지도 모르니까. 해안가에 도착하면 희망이 있을 수도 있으니까. 폐허 속의 희망. 죽음 속의 희망. 희망, 그들은 며칠을 굶고 사람을 잡아 먹은 현장을 목격하면서도 그 희망을 향해 길로 나간다. 도착한 해안가엔, 그들이 지나온 세상 어디나 그랬듯, 어둠과 죽음 뿐이었다.

「다음 날 정오에 도시를 통과했다. 권총은 금방 손에 잡을 수 있도록 카트 위에 접은 방수포에 올려놓았다. 소년을 옆에 바짝 붙이고 걸었다. 도시는 대부분 탔다. 생명의 흔적은 없었다. 거리의 차에는 재가 떡처럼 덮여 있었다. 모든 것이 재와 먼지로 덮여 있었다. 마른 진창에는 화석 흔적들. 문간에는 말라붙어 가죽만 남은 시체 한 구. 빛을 향해 얼굴을 찌푸리고 있었다. 남자는 소년을 더 바짝 잡아당겼다. 네가 머릿속에 집어 넣은 것들은 거기 영원히 남는다는 걸 잊지마. 한번 생각해보렴. 남자가 말했다. 
어떤 건 잊어먹지 않나요?
그래. 기억하고 싶은 건 잊고 잊어버리고 싶은 건 기억하지.」

3. 희망도 강요되어 질 수 있다

임신한 여자가 속한 한 무리가 지나간다. 다음 장면에서 갓 태어난 태아로 추정 되는 것이 바베큐처럼 구워지고 있다. 토 할 듯한 메스꺼움이 몰려왔다. 지옥에 다름아닌 세상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살아야하는 이유가 뭘까? 왜 그들을 자꾸 길로 내보내고 걷게 만드는걸까? 혹시 살 수 있는 무엇이 있을지 모르는 해안에서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면 아버지는 결론을 냈어야 하는 것 아닐까? 세상이 변화에 따라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 <로드> 속 세상에선 '희망'이란 단어는 사라져야 한다. 작가여, 희망을 강요하지 말아라. 그것도 폭력이 될 수 있다.

마지막 장에서 희망을 찾은 아들을 확인했어도 난 죽음의 이미지를 놓을 수 없었다. 그만큼 <로드>를 읽는 내내 멸망한 지구가 보여줄 수 있는 암울함을 온 몸과 마음으로 겪어낸 것이다. 책을 읽는 며칠 동안 굶어 지낸 사람은 나였고, 죽음과 사투를 벌인 이도 나였다. 아버지와 아들 옆에 서서 지옥보다 더 지옥같은 세상을 함께 걸었다. 책을 덮고 나서도 한동안 헤어나올 수 없었다. 아들이 마지막에 찾은 희망을 믿을 수 없다. 믿기엔 너무 짧다. 더 보여달라.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

4. 길 위에 아버지와 아들, 영화로 그려지다

할리우드는 멸망한 세상을 걸어나가는 아버지와 아들을 돈 주고 사서 영화로 보여주겠단다. 지구의 종말을 폐허를 시체를 잘 묘사하리라 믿는다. 그러나 부디 그들의 희망은 희망답게 보여주지 않았으면 한다. 할리우드식으로 매끈하게 잘 빠진 희망이 나올까 걱정된다. <로드> 속 희망은 그것과 전혀 다르다. <로드>의 희망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모양이어야 한다. 가슴 먹먹함으로 쥐어 짤 눈물도 없는, 모든 것을 체념한 후에 나올 수 있는 희망이 <로드>의 희망이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식의 정공법이면 통할 수도 있겠다. 영화가 기다려진다.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