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0 취업하고 싶다면 학교를 이용하자 (7)
  2. 2009.03.05 대학 새내기들 `취업 준비 가장 걱정` (16)
 
취업하고 싶다면 학교를 이용하자


현재 우리나라의 모든 대학교(4년)와 대학(2,3년)에는 학교마다 취업센터 혹은 인재개발센터 등이 있습니다. 저의 모교에도 취업과 관련된 부서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학교를 다닐 때는 학교에 취업관련 부서가 있는지도 잘 몰랐고 관심도 갖지 않았습니다. 취업 준비는 학교 밖에서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학교 외부에서 이력서 클리닉과 면접강의를 듣기 위해 많이 돌아다녔습니다.

마치 고등학교 때 대학입시를 준비하기 위해 실질적인 수능준비는 학원에서 하고 학교에서는 학원의 과제를 했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음은 모 대학의 취업관련부서에서 09년 한해 동안 취업과 관련된 일정을 정리한 스케줄 표 입니다.

행사명

일자

직업선호도 검사

3월 셋째주~4월 셋째주

취업캠프(공대)

3월 셋째주

인성캠프(공대)

3월 넷째주

취업캠프(예체능)

4월 첫째주

인성캠프(예체능)

5월 첫째주

취업캠프(상경)

5월 둘째주

취업캠프(인문)

5월 셋째주

인성캠프(상경)

5월 넷째주

인적성/직무능력 검사

5월 첫째주~넷째주

SSAT 모의검사

5월 셋째주

금융권 모의검사

5월 셋째주

인성캠프(인문)

9월 둘째주

취업캠프(전부문)

9월 셋째주

영어면접 및 특강

9월 둘째주

이력서 특강

9월 첫째주

면접 클리닉

9월 첫째주

모의면접 및 특강

9월 둘째주

면접 이미지 트레이닝

9월 셋째주

프리젠테이션 특강

9월 넷째주

선배와의 취업이야기

9월 넷째주

일반적인 대학의 취업부서에서는 위의 스케줄 표와 크비슷하게 굉장히 많은 취업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섭외하는 강사는 대부분 기업의 채용 담당자들로 강의는 물론 모의 면접도 진행합니다. 학교에서 진행하는 취업교육의 가장 큰 장점은 이 모든 과정이 무료라는 사실입니다.

최근에 포털사이트의 카페에서 진행하는 많은 취업교육이 있는데, 이는 대부분 일정 금액을 지불해야 참여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 모 대학의 취업교육을 맡아서 진행하는데 유독 한 학생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력서를 자세히 살펴보니, 그 전에 있었던 학교의 취업행사에 참여한 전력이 있었습니다. 당시 모의 면접에서 면접관에게 아주 혼쭐이 난 학생인데, 두 번째 보자마자 바로 알아 챌 수 있었습니다. 

학교의 취업행사에서 다시 만난 학생은 놀라울 정도로 변해 있었습니다.
몇 개월 전 지침받은 사항을 준비하고 스스로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다시 학교 취업행사에 참여한 것입니다. 역시 많은 연습을 통하여 준비된 인재로 거듭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교에서 실시하는 취업교육의 장점을 정리해 보면...

* 학교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타 교육장을 찾아가거나 따로 확인할 필요가 없다.
* 외부 교육에서는 전문 컨설턴트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많지만, 학교에서는 현업의 인사  
  담당자를 만나서 정확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다.
* 취업행사에 많이 참여하면 취업부서 선생님들의 눈에 띄어 인턴 혹은 취업교육 등의
  우선순위의 혜
택을 받을 수도 있다.
* 거의 모든 프로그램이 무료이다.

 학교의 취업부서의 문을 두드려서 한걸음 더 성공취업의 길로 다가가 보는건 어떨까요?

Mini 학교
Mini 학교 by 크리쓰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뜻한카리스마 2009.11.2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취업교과목을 잘만 활용해도 미리 취업준비를 하는데 큰 도움이되죠^^
    우리 학교이외 취업강사로서 외부 강의를 하고 있는 저로서는 이런 기사가 정말 반갑네용^^ㅎ
    관련글 하나 남깁니다^^*
    화이팅^^*

  2. 2009.11.20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보안세상 2009.11.23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대학교에서는
    취업전략팀 직원분들이 정말 열심히 신경 써주시더라구요 ㅋ

    좀 많이 놀랐습니다 ㅋ

    • 편지봉투 2009.11.23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대학 경쟁률이 취업과 연관되어 있다보니 취업센터에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보자기-

  4. 2009.12.01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대학 새내기들 `취업 준비 가장 걱정`


졸업시즌이 끝이 나고 이번주 월요일부터 입학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대학 새내기 분들은 새로운 시작을 설레이는 마음을 가지고 시작하려 합니다.
제가 대학을 입학할 때에는 그저 OT, MT 등 각종 놀러가는 것과 신입생환영회, 과별 모임, 동아리 모임 등등 놀러가기 위한 수단을 만드는 것에 촛점을 맞추며 대학생활의 새내기 시절을 보냈습니다. 모 저뿐만 아니라 제 세대의 대부분의 그 당시 학생들은 저와 비슷하거나 거의 똑같지 않았나 싶습니다.

시대가 많이 변해서 그런것일까요? 아니면 현재 요즘 추세가 하도 취업난, 취업난 이라는 말을 어렵지 않게 들어서 그런 것일까요? 대학 새내기들의 가장 큰 고민 중에 하나로 바로 취업준비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2009학번 새내기들이 입학 전부터 취업 준비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1~24일까지 대학 신입생 466명을 대상으로 대학생활에서 가장 걱정되는 것(복수응답)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3.3%가 ‘취업준비’를 꼽았다. (조인스 디지털뉴스 원문보기

지난주 토요일날 일년 정도 알고 지낸 인사담당자의 공개 취업강연이 있었는데 그분의 강의도 들을 겸 공개강연에 오는 학생들도 만나볼 겸 해서 찾아갔습니다.
원래 접수된 인원은 100명으로 들었는데 막상 도착해서 지인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무려 300여명의 학생들이 왔다고 하더군요. 강의도중 알게 되었지만 부산, 광주, 거제도에서 까지 서울의 한 인사담당자의 강의를 듣고자 토요일 황금시간을 투자하여 왔다고 합니다.

그 지인은 학생들과 토론식, 발표식 강의를 상당히 좋아라 하셔서 많은 학생들이 처음에는 주저했지만 나중에는 활기차게 일어서서 자신의 의견과 발표를 자유롭게 하는 모습을 보던 중에 정말 눈에 띄는 학생이 있었습니다.

" 몇 학년 이세요? "
" 다음주 월요일에 처음으로 대학에서 수업을 듣는 새내기 입니다. " (오오~~ 청중의 환호)
" 아~ 그럼 오늘 이 강의는 어떻게 알게 되었고 무엇을 알고 싶어서 왔나요? "
" 수능이 끝남과 동시에 취업에 대한 고민을 해 보았고 취업에 고민을 하던 중에 제가 정말 하고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찾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희망하는 일에 대한 전공학과로 입학하고 싶었습니다. "
" 희망 직무를 찾았고 희망 전공학과로 입학했나요? "
" 아니요... 제가 하고픈 일을 아직도 찾지 못했고 그래서 더더욱 취업에 대한 두려움이 너무 많이 들어서 공개강의 등의 취업행사에 많이 참여하려 합니다. "

한쪽 귀퉁이에서 노트북의 강의ppt를 넘기던 저는 참으로 부끄러워졌습니다.
저도 모르게 얼굴이 빨개지더군요.

그 학생이 처음에 " 새내기 입니다 " 라고 말했을 때 강의장의 모든 학생들이 한 목소리로 감탄사를 연발했었습니다.
"와~우!"
그리고 마지막 말을 듣고 나선 모든 학생들이 본인도 모르게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학생들이 4학년 혹은 이제 막 졸업한 취업준비생들이었고 그 새내기를 보면서 저와 같은 생각에 고개를 떨구고 말았습니다.

그 학생은 나중에 알고 보니 부산에서 올라온 새내기였고 강의 후 자세히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취업에 대한 걱정보다는 지금 당장은 하고싶은 일을 찾는 것! 즉, 희망 직무에 대한 고민과 생각으로 여러 강연들을 찾아 듣고 이에 고민하고 생각하고 피드백을 받고자 하고 있었습니다.

다른 모임이 또 잡혀 있어서 강의에 참가한 학생들 중 희망자들을 이끌고 저녁식사와 소주한잔을 나누기 위해 갔었던 자리에는 같이 합류하지는 못했지만, 그 새내기 학생이 뒷풀이를 하러가면서 같이 가는 선배 형, 누나 들에게 이것저것 질문하는 모습에 뜨거운 박수를 쳤습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펨께 2009.03.05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원하는데로 취업이 되였으면 좋으련만...

  2. 미자라지 2009.03.06 0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위한 포스팅을 많이 해주시는군요..^^ㅋ
    금욜은 쉬어서 오랜만에? 늦게까지 블로그 구경 다니고 있네요..ㅋ
    블로거뉴스 좀 바뀌어서 최신추천자 안뜨는듯..^^
    추천한 사람 볼람 따로 눌러봐야 하는듯..ㅋ
    근데 전 방금 로긴 안하고 추천한듯..ㅋㅋㅋ

    • 편지봉투 2009.03.0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천자에서 안 보이면 못 믿어욧ㅋㅋㅋ 농담입니다.
      저도 그런 적 많아요...
      미스타 공이 지적해주기 전까지는 그런 것도 모르고 마구 추천했거든요.
      취업에 대해서 물어 볼 거 있거나 필요한 정보 있음
      언제든 물어보세요.
      보자기는 분명히 도와줄거에요..ㅋㅋ

    • 편지봉투 2009.03.0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취업과 관련된 질문은 언제든 환영입니다. ^^ -보자기-

  3. 민시오 2009.03.06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업생들은 늘 해마다 취업이 걱정입니다.
    자기의 삶을 진취적으로 살아가다보면 좀 더 원하는 취업자리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기운들내자구요~

  4. 가마솥 누룽지 2009.03.06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살기가 왜 이리 힘든지.. T_T
    취업 준비도 걱정.. 취업을 해도 걱정.. 휴~~
    언제나 좋은날이 올지.. 갑갑.. 하네요..

  5. 피똥 2009.03.06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저가 대학생일땐 엄청난 취업률이..^^;

  6. 즐거운하루이야기 2009.03.1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률 정말 힘들죠 먹고 살기 위한것이 이렇게 힘들지 모르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