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을 위해 몇통의 이력서를 제출하였나요?


지난주 개인적인 한 모임에서 공개 취업캠프를 진행하였습니다. 멀리 대전에서도 올라온 학생도 있었고 대부분 서울 근교에서 학교 혹은 각 취업관련 카페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광고를 보고 지원하고 같이 하루동안 면접도 보고 피드백도 받고 강의도 들었습니다.
한 학생이 저에게 개인적인 질문이 있다면서 물어본 내용이 인상깊었습니다.

" 혹시 입사를 하시기 위해 몇통의 이력서를 제출하셨나요? "

저는 개인적으로 한 60여통의 이력서를 제출한 거 같았습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62통입니다.
그리고 전적을 말하자면 62전 2승 60패. 저의 화려한 전적입니다.
62전 중에서 1차 면접을 보러 갔던 곳이 15군데. 2차 최종면접을 보러 갔던 곳이 5군데. 그리고 그중 최종 합격의 통보를 받은 곳이 2군데.

구직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자기 자신과 타협하게 됩니다.
가장 중요한 희망직무에 타협하게 되고 희망연봉에 타협하게 되고 희망기업의 네임벨류와 타협하게 됩니다. 그리고 결국은 묻지마 지원을 하게 됩니다.
요즘은 거의 대부분의 기업들이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지원을 선호하기에 이 묻지마 지원은 더욱 더 활발하게 진행됩니다. 바로 구직자들의 ctrl + c (복사) 와 ctrl + v (붙여넣기) 컴퓨터 자판 활용능력을 통하여 빛을 발하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평균적으로 기사글에 의하면 평균 28차례 지원을 한다고 하네요.

불황의 골이 깊어지면서 4년제 대학 졸업자 가운데 취업에 성공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취업자들은 평균 약 30차례나 회사 문을 두드린 뒤에야 일자리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원문보기)


전 제 전적 62전 2승 60패 중에서 절대 60패가 부끄럽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바로 2승입니다. 아울러 그 2라는 숫자가 1이었다면 더 빛을 보았을지도... ^^
그렇다고 묻지마 지원을 하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62전 중에서 절대로 함부로 의미없는 지원은 없었습니다. 단, 기업분석을 위해 무척이나 애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62군데 기업 지원중 희망직무는 모두 다 동일하였습니다. 너무도 그 일을 하고 싶었으니깐요. 그리고 지금은 그 일을 하고 있기에 너무도 만족하고 있습니다.

그저 컨트롤 씨와 브이를 활용하는 지원을 하여서 잘 알지도 못하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지원을 하기보다는 어쩌면 20년을 넘게 일할 수도 있는 사회생활의 기반을 그저 묻지마 지원이 아닌 의미있고 단 1승을 위하여 게임에 임하는 선수의 마음으로 지원을 하길 기원합니다.

자신과 타협하는 지원은 결코 아름답지 않습니다.
나무를 보기 보다는 저 멀리 숲을 보는 우리 구직자 분들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마솥 누룽지 2009.04.28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편지봉투님 이력서 제출기.. 화려하시네요..
    왜 닉을 편지봉투 라고 쓰시는지 알것도 같다는.. ^^

    • 편지봉투 2009.04.28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룽지님 보자기입니다. ^^ 편지봉투라는 아이디로 주먹과 보자기가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취업과 관련된 글은 제가 적고 있습니다. 그때 무지하고 힘들었는데 이렇게 글로 적는 여유가 있을줄을 몰랐습니다. ㅎㅎ -보자기-

  2. femke 2009.05.01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자기님에게 찬사를...
    취업생들도 아마 고개를 끄떡이고 있을것 같아요.
    100%만족하는 직업은 없겠지만 적당한 타협도 생에 보탬이 되는...

  3. 이니 2009.10.26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한창 취업준비중인데 면접 질문을 비롯하여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D
    혹시 괜찮으시다면 기업 정보 분석을 어떤 식으로 했는지 도움을 얻을 수 있을까요?
    단지 신문 기사와 책으로 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은 것 같아 부탁드립니다.

    • 편지봉투 2009.10.2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게 궁금하시군요.
      도움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또 궁금하신점 있으면 말씀해주세요^^

    • 편지봉투 2009.10.28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저 기업정보 분석은 쉽게 볼수 있는 홈페이지를 먼저 확인하시고 가장 좋은 방법은 지원회사에 지원부문에 근무하시는 분과의 미팅을 통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 보시는 것이 최고의 방법입니다. 하지만 그 담당자를 만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 현실이므로 본인의 인프라를 최대한 이용하여 먼저 연결라인을 찾아보시고 최소한 한번이상은 그 회사를 찾아가셔서 회사직원들은 점심식사를 어디서 하는지 어떤 사원증을 차고 다니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하시면 발로 뛰는 취업을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 -보자기-

    • 편지봉투 2009.10.28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쓰다보니 한계를 느끼네요.
      기업 정보 분석에 대해서는
      블로그 포스트로 자세히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보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