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공부 중에 얻은 교훈 "모국어에 자만하지 말라"


영어공부를 시작(2009/10/28 - [주먹의즐거움] - 서른에 영어공부 이렇게 합니다 - 영어문법 쓰기 읽기 말하기)
하고부터 사람을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영어스터디의 멤버는 물론, 언어교환 사이트 Lang-8에서 서로의 언어로 일기를 고쳐주는 친구들까지. 영어스터디는 일주일에 한번은 꼭 만나야해서 관계가 익어갈 수 있다지만, Lang-8의 친구들은 의외였습니다. 

Lang-8에서는 제가 영어로 일기를 써서 올리면, 영어를 모국어로 설정한 사람이 틀린 부분을 고쳐줍니다. 마찬가지로 한국어로 쓴 일기는 제가 고쳐주죠. 서로의 일기를 공유하는 것은 결국 일상을 공유하는 것이 되고, 감사 멘트를 남기고, 개인적인 메시지도 주고 받으면서 온라인 친구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사실, Lang-8은 접속 속도가 매우 느린 사이트라서 몇 주 전까지만 해도 활동이 쉽지 않았습니다. 속도가 빠른 사무실에서도 글 하나 올리기가 힘들었는데 집에서는 아예 엄두도 못 냈죠. 몇 주 전에 집에 XPEED100 주택광랜을 설치하고서야 제대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2009/11/03 - [주먹의일상] - XPEED100으로 바꾸고 홈쇼핑이 가능해졌다) 인터넷 속도가 빠르니 홈쇼핑말고도 도움 받을 것이 많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왜 속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알았습니다.

Lang-8 홈페이지



Lang-8을 이용하면서 알게 된 점은 영어일기를 쓰는 것보다 한국어(모국어) 일기를 고쳐주는 것이 때론 더 어렵단 사실입니다.

한국어 일기 첨삭의 예



외국인이 쓴 한국어 일기에서 '잔디를 베었어요'라는 표현을 본 적이 있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잔디를 깎았어요'로 고치려다 문득 '베다'도 틀린 표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 생전 보지도 않는 국어사전을 뒤졌습니다.

베다
날이 있는 연장 따위로 무엇을 끊거나 자르거나 가르다.
- 낫으로 벼를 베다
- 풀을 베다

깎다
풀이나 털 따위를 잘라내다.
- 머리를 깎다
- 산소의 풀을 깎다
- 그 집 식구들은 정원 잔디를 기계로 밀어서 깎았다. <조세희, 난쟁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잔디를 베다'가 틀린표현이 아님을 확신하고, '잔디를 베다'라는 표현이 맞지만 '잔디를 깎다'를 더 많이 사용한다는 설명을 남겨 놓았습니다. 이 때부터 한국어 일기를 첨삭할 때, 헷갈리는 표현은 국어사전을 찾고 인터넷 검색으로 확인을 합니다. 모국어라도, 틀릴 수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Lang-8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준 메일을 다시 읽었는데,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중요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자기 언어 능력을 과신하면 안 됩니다."
"'잘못된' 표현을 봤을 때는 혹시 자기 지식이 부족하지 않을까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첨삭을 받은 사람의 마음을 생각함"


제 속을 정확히 꿰뚫은 완벽한 조언이었습니다. 이 글은 한국어 커뮤니티를 운영하시는 분이 보내주셨는데, 일본어 한국어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듯 했습니다. 언어에 대한 감각도 출중하지만, 그 내용이 충실해서 감탄했습니다.

모국어쯤 아무것도 아니지,하는 마음이 싹 가셨습니다.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일수록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영어공부하다 배웠네요^^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09.11.19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우리나라 말을 잘하는 사람이 영어도 잘하는 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