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나이 서른이면 절망이야"


2009년을 며칠 앞두고 선배가 메신저로 말을 걸더니 새해에 몇 살이냐고 묻습니다. 저는 별 생각없이 '30, 서른, 써티, 이립'하고 장난처럼 답했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선배의 대답. "여자 나이 서른이면 절망이야." 하, 분명히 농담으로 던진 말일텐데, 나도 농담으로 받아? 아니지, 여성비하에 나이차별을 대놓고 했으니 농담이라도 봐 줄 순 없지, 정색을 하고 화 내? - 약 10초간 큰 혼란 끝에 한 말은 "아, 그런가요?"입니다.

2009년 1월 1일을 시작하는 0시에 종이 땡 치고, 공식적인 서른이 되자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는 지금 절망스럽나?'

힘내라 서른

서른의 초상?!



결혼을 종용하는 부모님과 반토막 난 펀드, 포기한 꿈의 잔여물가 그 때문에 엉망이 되어버린 이력, 늘어난 기미와 주근깨, 주름, 늘어난 뱃살 특히 아랫배, 무한도전 멤버들보다 더 저질 체력, 나도 모른새 고착되어버린 아집… 이 정도면 '절망'이란 단어에 버럭할 일은 아니군요.


힘내라 서른

보자기와 주먹

결혼 얘기 꺼내는 부모님을 입 막음 할 수 있는 재주, 언제나 내 말에 귀 기울이는 마음이 따듯한 애인, 빌리든 꾸든 약간의 현금 동원력, 갖은 직업이 가져다 준 다양한 경험, 어느새 구축된 말발, 어느 누구하고도 대화할 수 있고 하고 싶다는 열린 마음, 20대 초반이라고 사기칠 수 있는 얼굴, 서로 신뢰하는 친구들, 아직은 꿈 꿀 수 있을거라는 희망, 자리 잡아가는 나만의 취향과 안목,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는 포용력… 하하, 너무 억지인가요? 내가 가졌다고 주장하는 것들.

살펴본 결과, '절망'은 아니라고 결론 지어 봅니다. 스물 아홉이었던 어제와 서른이 된 오늘이 비슷한 일상이듯 나에게 있는 것들도 스물 다섯 혹은 그 아래부터 존재했을지도 모릅니다. 다만, 20대를 지날 땐 내가 갖고 있는 지조차 몰랐다고 할까요, 스스로 의식하고 그 근원을 캐내려 애써 생각하는 태도가 서른에 달라진 점입니다.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10단위의 나이가 의미있는 이유는 스스로 돌아보고 결산하는 특별한 시간이기 때문일거라 생각합니다. 

선배의 말에서 '절망'에 방점을 찍을 일이 아니었습니다. '여자'에 대한 생각은 좀 더 해봐야겠습니다. 스스로 여성임을 깨달은 지 얼마 안되거든요. 20년이 넘도록 자각 못한 사실을 알고 나선 충격이 대단했습니다. 그만큼 '여성'에 대한 고민은 독자적으로 풀고 싶습니다. 음...고민은 '절망'에서 연유했으나 결론은 '서른'에서 났군요. 

이제 본격적으로 서른을 살아갈 일만 남았습니다. 큰 기대도 섣부른 실망도 없습니다. 어제처럼 오늘도 순간마다 최선을 다하는 것이 저의 몫입니다. 마흔이 되는 순간, "서른은 살아볼만 했습니다. 마흔도 기대되네요."하고 자신있게 말할 정도면 좋겠네요. 여러분도 여러분 나이 만큼 행복하시길.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시오 2009.01.17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는 그냥 시냇물 흐르듯 졸졸 흘러가지만 30대가 넘으니 폭포수 같이 흘러가더군요..^^ 시작하는 30세 무의미하게 흘려 보내지 않는, 멋진 30대를 만드시길 바랍니다^^

  2. 체리베어 2009.01.20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 이면 절망이라,,,, 모 인생은 60부터란말도 있고 그 나이대가 점점 늘어나는걸로 알고있는데;;
    아마도,, 미혼이시라 농으로 그런말을 하신거겠찌만,, 여자입장에선 ㅡ.,ㅡ 찌릿찌릿 ㅋㅋ
    나이보다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가 중요한거 같은데~ 쩝,,ㅎ.ㅎ
    편지님더 힘내삼 ㅋㅋㅋㅋㅋㅋㅋㅋ

    • 편지봉투 2009.01.20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선배는 본인은 유머감각인데..상대와 핀트가 어긋나는 경우가 많아요.ㅋㅋ
      본인이 악의없는 걸 알기에 뭐라 할 수 없지만
      그의 여성관에 대해선 잔소리 좀 하고 있죠..ㅋㅋ

    • 체리베어 2009.01.20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지금 딱 이런말이 떠올라여~
      어디가나 그런선배,,(친구,,상사,,등등)꼭 있더라^^;;;

  3. 뚱채어뭉 2009.01.2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절망아닌데... 30이 얼마나 매력적인 나인데여~~

  4. rainbox 2009.01.22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젯밤 불을 끄고 누웠는데, 가만. 나는 더 이상 학생도 아니고 어린 것도 아닌데. 조만간 결혼 생각도 해야 하고 사회적으로도 자리를 잡아야 하는 나이가 될 텐데. 아 나는 그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정말 깜깜했어요. 나이 드는게 서글픈게 아니라, 감당하지 못하는게 슬퍼요 ㅠㅠㅠㅠ

    • 편지봉투 2009.01.22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엇이든 한꺼번에 닥치면 부담이겠지만, 하나하나씩 겪어나갈테니 미리 걱정은 금물입니다!
      레인박스 님은 이제 시작이잖아요!^^

  5. 2009.03.23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 서른이 되어, 또 서른 하나가 되어, 작년과는 다른 지혜를 배우게 되고, 또한 업그레이드된 인내심도 발견하게 되고. 그리고. 하루하루 줄어드는... 삼십대를 더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다짐도 매일 하게 되는거 같아. 나는 그냥 이시간들이 너무 소중하게만 느껴진다. 열심히 살자꾸나. 갱. 책 고마워.

  6. 후자이 2009.07.07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 안지나쓰면 28살이져 넘 절망마세요 외국에서는 20대라능

  7. 성현왈 2009.11.06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성현 왈

    [남자는 돈이 나이고, 여자는 나이가 돈이다.] 별로 틀린게 없는말이라고 생각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