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안 뽑아요

전년 동기 대비 취업자 수 증가 7만8000명. 신용카드 대란으로 몸살을 겪었던 2003년 12월 이후 5년여 만에 최저 증가. 20대 청년 취업자는 13만3000명 감소...
지난해 통계청에서 발표한 수치들 입니다. 많이 암울합니다.


경기 침체의 여파로 봉급생활자·자영업자 할 것 없이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다는 얘기다. 그나마 정부와 공공기관이 고용의 버팀목이었다. 보건·사회복지사업(10만3000명)과 공공행정(1만3000명) 등에서 일자리가 늘었다. (중앙일보 권혁주 기자 원문보기)



경제가 많이 힘들다 보니 자금이 돌지 않고 또한 사람 채용에도 돈이 들다보니 아예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창업을 하자니 이는 자금문제로 인하여 구직하는 것만큼 더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불어 크게 한몫하는 것이 바로 높아만져가는 구직자들의 눈높이 입니다.
언론등에서 많이 보도하는 내용을 보면 신입사원 연봉 0,000 만원, 신입구직자들 희망 연봉 0,000 만원, 복리후생 이렇게 좋아졌다, 회사에서 연수보내줘요... 등등 마치 모든 회사에서 다 그러하다는 듯이 구직자들을 이해시켜 놓습니다. 이에 구직들은 저 수치와 저 일들이 당연하다는 듯 받아들이게 되고 그렇지 못한 회사에 실정을 알게되면 후진 회사, 전망 좋지 않은 회사, 별로인 회사로 취급하고 지원을 하지 않거나 혹은 입사하더라도 한달을 넘기지 못하고 당당하게(?) 퇴사를 합니다.
실제 언론에서 말하는 저 수치와 조건등은 제가 보았을 때는 대한민국 내의 매출액 100위 기업 내에 한하는 조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를 마치 우리나라 전 회사들이 당연히 저 정도는 해주어야 하는 것 처럼 또한 그렇지 못한 회사는 별로인 회사처럼 인식시켜버리니 구직자들의 눈이 높아질 수 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올해는 본격적으로 경기 침체의 영향을 받으면서 지난해보다 더 심각한 일자리 한파가 닥칠 것이라고 많이들 예상하고 걱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려움속에 기회는 반드시 있습니다.
너도 나도 똑같이 준비하는 스펙높이기 싸움에 합류하는 것도 좋지만 조금은 다른 모습과 방안을 스스로 모색하고 연구하여 성공취업을 위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남들과 똑같이 기업분석 할 때에 그저 지원회사의 홈페이지만 들락달락 하는 것이 아니라 희망 회사를 직접 매번 찾아가는 열정을 보여 줄 수도 있고 그저 남들 다 가는 해외연수를 그냥 외국물을 먹어보기 위함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해외 자원봉사 등으로 남들과 다른 모습으로 다녀오는 것도 좋습니다.
힘들다 힘들다 할 때 옆에서 그저 같이 힘들다 라는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조금은 더 희망적인 모습을 찾고 남들과 다른 자기자신만이 가질 수 있는 강점을 찾는 것이 그 기회의 키메이커라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