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한 면접관의 자세, 회사의 이미지가 상승합니다


얼마전 아는 분이 IT회사의 인사팀에서 면접을 봤습니다. 관련 분야에서 3~4년의 경력을 가진 분으로 경력직 수시모집에 지원하여 서류 합격 후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경력직의 면접 이야기를 들으면서 면접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면접은 1차 실무자면접과 2차 임원면접으로 진행되었습니다.
1차면접 때, 실무자인 인사과장 외 1명이 면접관으로 들어왔고, 면접자는 혼자였습니다. 인사팀의 직원을 뽑는 일이다 보니 면접에 매우 심혈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면접 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겼고, 면접자를 쥐락펴락하는 날카로운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일 대 다多 면접(구직자 한명 vs 면접관 2명 이상)은 면접 진행 시 다른 비교 대상이 없기에 철저하게 구직자의 이야기를 모두 들으려고 노력합니다. 경력직의 경우 질문의 내용이 철저하게 직무중심의 심층면접으로 이루어집니다.

심층면접이란?
질문 한개를 통해 또 다른 질문을 하고 그 대답에 또 다른 질문을 던지는 방법. 주로 과거 행동과 경험, 경력들을 주로 알아보는 면접입니다.

최근 면접질문들의 경우 신입, 경력의 구분없이 미래에 대한 질문이 아닌 과거 행동을 기반으로 미래의 역량을 예상측정하여 결과를 얻어 냅니다.
면접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요즘에는 철저한 면접관 교육을 실시하여 구직자들이 면접을 통해 (설사 불합격하더라도)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Margaret Atwood

Margaret Atwood by ejmc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렇게 편하게 앉아서 면접을 볼 수 있을까요?^^


다시 지인이야기로 돌아와서...
면접자가 인사업무 경력자로 면접을 수없이 진행해왔지만, 막상 면접을 직접 보니까 많이 떨렸다고 합니다. 이를 파악한 면접관이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약 3분간 최근 이슈가 되는 주변 이야기와 약간의 우스개 소리를 하더니 다음과 같은 당부를 했다고 합니다.

"000님께서 저희에게 보여주실 수 있는 모든 역량과 경력과 비전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함께 근무할 수도 있는 분에게 감히 면접이라는 형식적인 틀 안에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러니 저는 저의 궁금한 사항을 여쭐 것이고, 000님도 저희 회사에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들 물어보세요. 열심히 답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실제로 면접은 면접관의 질문과 지인의 질문이 오고가면서 약 한시간 반동안 진행되었고 지인은 면접이 끝나고 회사를 나오면서 다리에 힘이 풀려 넘어질뻔 했다고 합니다. 

면접자는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부분을 다 보여주었다고 생각했기에 후회도 미련도 없다고 합니다. 오히려 면접 진행시 면접관이었던 인사과장님 덕분에 지원했던 회사에 대한 이미지가 훨씬 더 좋아졌다고 웃더군요.

회사에 대한 전반적인 모든 설명을 다 들을 수 있었고 궁금했던 모든 사항들도 말씀해 주셨다고 합니다. 전문화된 직무와 관련된 심층 면접 질문을 통해 그 분들 밑에서 일하고 싶다는 욕구가 더욱 강해지고 면접 후 그 질문에 대한 스터디까지 할 정도였습니다.

면접은 구직자와 회사가 처음으로 공식적인 자리로 만나는 자리입니다.
면접관에게 구직자의 첫인상이 중요하듯 구직자에게도 지원한 회사에서 처음 만나는 면접관의 첫인상이 중요합니다.

위에 소개된 지인은 현재 1차 실무진 면접에 합격 후 2차 임원 면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는 지금 또 다른 기대을 가지고 면접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극반달곰인형 2010.06.05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맞는 말이예요.. 저도 예전에 불성실한 면접관때문에 그 회사는 붙어도 가지 않으리라하고 다짐을 한 적이 있었거든요.

    누구나 이름만 들으면 다 알만한 메니지먼트 컨설팅 회사에 운좋게 서류심사가 통과되어 일대일 면접을 보는데, 세상에 제 이력서를 앞에 두고도 제가 학부생인지 대학원생인지 모르더라구요.. ㅡ.ㅡ;; 의도적이였다기 보다는 정말로 모르는것 같더라구요. 5년 후 계획이 뭐냐고 묻길래, 그때는 아마 대학원 진학을 고려해 보지 않을까라고 대답했더니 "대학원이요? 지금 석사 졸업하는거 아니예요?" 그렇게 묻더라구요. 거 참... ㅡ.ㅡ;;

    가뜩이나 면접 시간도 거의 1시간이나 기다리게 해놓고는 미안하다는 말한마디도 없어서 기분도 나빠있었는데.. 더군다나 자기가 늦게 들어왔으면서 점심시간 거의 다 되었으니 빨리 진행하겠다고 하지를 않나.. 회사가 업계 1위이면 뭐합니까? 면접관 능력이 아무리 좋으면 뭐합니까? 앞으로 같이 일할지도 모르는 사람을 그렇게 함부로 막 대하는데.. 아무리 제가 아쉬운 입장이였지만 그 회는 앞으로 절대로 가지 않을 것 같네요. ㅋㅋ

  2. Yeonu_daddy 2010.06.05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구직자로서 많지는 않지만 몇번의 면접을 봤었습니다.
    흠,,,오늘은 면접관의 유형에 대해서 저도 포스팅을 하나 해봐야겠습니다ㅎ

  3. Yeonu_daddy 2010.06.07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남겨놨습니다^^

  4. 김은정 2010.06.17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취업포털사이트 지에스씨넷입니다.

    저희 사이트 취업관련 게시판에 블로그의 글들을 좀 스크랩해가도 될까해서 문의드립니다.

    출처는 분명히 남기겠습니다.

    답글달아주세요 ^^

    • 편지봉투 2010.06.17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선 제 글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을 게시하고 싶다는 제안도 무척 감사드립니다.

      우선, 어떤 사이트인지 링크를 걸어주실 수 있을까요?
      또 어떤 페이지에 게시하고 싶으신지 간단히 설명해 주시면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해주신다면 블로그를 운영하는 주먹과 보자기가 의논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