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그만 둔 1년차 사원. 도대체 왜?


작년 이맘때쯤으로 기억합니다. 대학교에서 취업 프로그램을 진행하다가 알게 된 학생이 있었습니다.
그 친구는 남들보다 조금 더 많은 준비와 발로 뛰는 취업을 직접 해온 학생이었습니다. 학교에서 진행된 거의 모든 취업 프로그램에 참석하여 많은 tip을 얻어가고 인사담당자들과 이메일 등을 통하여 궁금한 점과 알고 싶은 부분에 대한 정보도 얻어 냈습니다. 지원하고자 하는 직무는 마케팅 분야였고 많은 공모전 등에서 입상도 하고 탄탄하게 취업에 대한 준비를 하던 친구였습니다.
그리고 작년 공채시즌에 대략 1년 반동안 준비했던 취업의 문에 들어섰고 회사에 지원서를 넣었습니다. 처음에는 모든 지원을 마케팅 부서에만 지원을 하다가 차츰차츰 자신과 타협을 하게 되고 그리 크게 생각하지 않았던 직무에도 지원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합격한 기업

 기업군

지원직무 

 A기업

중소기업 

마케팅 

 B기업

중견기업 

영업 

 C기업

대기업 

회계 

가장 하고 싶었던 직무인 마케팅에 합격한 회사는 규모가 30명 내외의 중소기업이었고 크게 생각치 않았던 직무인 회계파트에 합격한 회사는 우리나라 100대기업 안에 드는 대기업이었습니다.
그 친구는 A기업과 C기업을 두고 많은 고민을 하던 중에 가족들과 주변의 영향을 받게 되었습니다.

일단 가족들은 당연히 대기업인 C기업에 입사할 것을 강력하게 추천하였습니다. 왜 고민을 하는지 모르겠다는 부모님과 형제들의 이야기와 주변 친구들 또한 당연히 대기업인 C기업에 입사해야 한다고 입김을 넣었습니다. 그 영향을 크게 받고 본인 하고픈 일은 그게 아닌데 라는 생각을 져 버리고 C기업에 입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입사 전 저에게도 장문의 이메일을 통해 자문을 구했던 기억이 납니다.
전 당시 "직장은 변할 수 있지만 직업은 변하기 힘든 것이 현재의 취업시장이다"라는 말과 함께 "본인이 원하는 일을 하는 것이 정말 행복한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라는 말을 남겨두었습니다.

입사 후 대략 두달간 그래도 대기업에 잘 들어왔다는 생각을 하며 사회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폼나는 명함과 어디서든 알아주는 회사의 이름.
가족들 또한 우리 아들이 C기업에 입사했다는 자랑스러움에 효도도 더불어 한 것 같아 상당히 만족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본인이 잘 모르고 잘 알고 싶지 않았던 예산안과 자금정리 및 손익분기점 등에 대한 공부를 하면 할수록 후회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얼마전 회사를 그만두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힘들게 들어간 대기업이었지만 직무가 너무도 자신과 잘 맞지 않는다는 결론에 다시 구직자의 위치로 돌아와 취업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과연 그 친구의 경력인 1년 회계업무가 다시 도전하고자 하는 마케팅을 지원하는데 큰 도움이 될까요?

경력 - 지원하는 직무와 연관있는 활동
경험 - 지원 직무와 관계없는 활동

기업에서는 당연히 경력만은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어느 통계자료에 의하면 본인이 정말 원하는 일을 하고 있나요 라는 직장인의 설문조사에 15%도 채 되지 않는 인원만이 그렇다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가장 먼저 무엇을 왜 하고 싶은지에 대한 자기분석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직무만을 위한 취업준비를 하시고 그 직무를 할 수 있는 기업에 지원 후 15%의 대한민국 직장인 안에 들어가시길 기원합니다.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by laverrue 저작자 표시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