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에서 말하는 "대졸자 신입평균연봉 2,500" 진짜야?


참으로 중요한 단어입니다. 연봉
얼마전 수시모집으로 채용을 진행했던 기업의 인사담당자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그 기업의 규모는 직원 200여명, 제조업이었고 이번 채용은 신입/경력사원 관리직 모집건이었습니다.
면접할 때 연봉에 관한 질문이 많이 나왔다고 합니다.

인사부 : 저희 회사에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면 질문해 주세요.
구직자 :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되면 연봉이 얼마인가요?
인사부 : 신입사원 기준으로 2,200만원입니다.
구직자 : 2,500만원이 안되나요?
인사부 : 그 2,500만원의 기준은 본인의 생각인가요?
구직자 : 신문에서 대졸자 기준 신입평균은 2,500정도라고 봤습니다.

구직자 : 보너스나 인센티브가 나오나요?
인사부 : 보너스는 여름휴가와 각 명절때 지급됩니다.
구직자 : 얼마정도 주나요?
인사부 : 연봉기준으로 00%가 지급됩니다.
구직자 : 생각보다 적게 주시네요.
인사부 : 적다는 기준이 어디에 있는것인가요?
구직자 : 뉴스에서 나온 보너스나 인센티브는 평균 200%이상이라고 나오던대요.

위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놀란 점 두 가지는,
첫째, 실제 면접에서 나온 질문이었다는 것
둘째, 언론에서 나오는 연봉과 관련된 내용을 구직자들이 대부분의 기업에 해당된다고 생각하는 점입니다.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신입사원 평균연봉이 얼마얼마다' 하는 이야기를 심심치 않게 듣게됩니다. 하지만 그런 기사와 그런 뉴스에서 빼놓은 단어가 꼭 있습니다. '우리나라 매출 30위 기업' 혹은 '대기업' 혹은 '매출 상위권 그룹사' 라고 하는 단어들입니다.

제가 알기에도 매출 30위 기업, 대기업, 그룹사 기업 등의 신입사원 연봉은 언론에서 말하는 수치와 비슷합니다. 인센티브나 보너스도 알려진 수치와 비슷하고요. 하지만 이는 우리나라 전체기업의 약 10%도 안되는 기업에 불과합니다. 이를 언론사에서는 마치 전체기업인 마냥 평균이라는 말을 과감히 쓰곤 합니다.

그런 기사를 볼 때마다 중견, 중소기업의 인사담당자는 한숨을 쉬게 됩니다. 마치 모든 기업에서 그렇게 주는 것이 당연하게 보일 수 있는 기사에 인재채용이 더욱 어렵기 때문입니다.

연봉은 중요한 부문입니다. 때문에 신문기사의 내용을 보다 정확히 알고 실제 면접장에서 실망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나아가 연봉보다 더 중요한 부문을 찾을 수 있는 눈을 키웠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One and Two Half Dollars
One and Two Half Dollars by EricGjerde 저작자 표시비영리
Posted by 편지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