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 잡쉐어링, 행정인턴...2009년 채용시장 정리


2009년 한해가 마지막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올 한해 동안 채용시장의 흐름과 변화를 알고 2010년을 대비하는 구직자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채용시장과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2009년의 채용시장을 주관적인 시각으로 정리했습니다.
그 시기의 채용 트렌드에 맞게 취업을 준비하면 남들보다는 한걸음 더 앞설 수 있습니다.

대기업 공채는 상반기보다 늘어나고 중소기업은 줄어들고

하반기의 대기업 공채는 상반기와 비교해 보았을 때 훨씬 많은 수의 공채인원을 모집하였고, 중소기업은 아예 신입사원 모집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상반기보다 경기가 좋아진 하반기에 대기업에서는 공채의 숫자를 늘린 반면 중소기업에서는 피부로 느낄만큼 경기회복이 되지 않아 상반기 모집인원을 끝으로 더이상 모집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이 있었습니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입사 후 1년 이내에 퇴직한 신입직원은 대기업에서는 100명중 15명 꼴이고, 중소기업의 경우 100명중 33명 정도입니다. 이는 기업과 구직자 모두의 막대한 손실로 특히 중소기업에서는 퇴사한 인원을 충원하기 위한 시간과 비용을 사용하기 버거워 오히려 하반기 채용을 하지 않는 경우도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기업의 눈은 더욱 더 높아진다.

구직자들의 '스펙'이 2009년 한해 더욱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 성적, 영어 성적, 공모전, 자격증 등등 08년에 비해 월등히 뛰어난 구직자들이 더 늘어난 결과, 기업의 눈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습니다. 물론 스펙이 취업의 모든 부분을 자치하진 않지만 서류전형에서 어느정도 높은 점수를 선점할 수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잡쉐어링. 일자리 나누기 제도

Job-sharing은 일하는 시간을 줄이고 줄어든 만큼의 급여를 낮추고 이렇게 아낀 회사는 고용을 더 많이 늘리고 함께 일하는 세상을 꿈꾸어 제시된 제도입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급여가 동결되고 오히려 삭감되는 일까지 발행하지만 새로운 근로자를 고용하는 현상은 나아지지 않아 오히려 마이너스 정책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새로 고용하는 근로자의 경우에도 정직원이 아닌 계약직 혹은 시간제 근무제도를 도입하여 고용불안정이라는 비정규직원들의 비판을 받았습니다. 하반기에는 이 잡쉐어링 언제 있었냐는 듯 크게 나오지 않는 것도 이러한 부정적인 영향에 의해 나온 결과인 것 같습니다.


이슈 중에 이슈, 행정인턴제

개인적으로 행정인턴과 관련된 글을 많이 올렸기에 다시 크게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2009/11/24 - [보자기의 취업정보방] - 행정인턴의 한탄 "1년 버린 것 같아요" 과연 누구를 위한 인턴제도인지 다시한번 의심을 하게 합니다.
2010년에도 행정인턴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뉴스를 본적이 있는데 조금이나마 09년의 미흡했던 부분을 채울 수 있고 상호 진정으로 필요에 의한 인턴제도가 도입되길 바랍니다.


2010년에는 더욱 더 활발하고 왕성한 채용시장의 긍정적인 이야기만 나오긴 희망합니다.
대한민국 채용시장의 희망을 기원합니다!

Brothers
Brothers by just.Luc (just.Censored)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Posted by 편지봉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1.01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은 약간 다릅니다
    그러니까 대기업도 채용인원이 결코 늘어난 것은 아니라는 말이죠..
    표면적인 공시인원은 늘어났을지언정
    기존에 경력, 신입을 따로 뽑던 회사들도 금년에는 같이 뽑는 회사가 많다보니
    공고되는 숫자만 늘어났을 뿐, 실상 기존에 대졸신입공채와 경력의 숫자를 더한 값보다 그 수가 늘어난 것은 아니며 이것 또한 대기업들의 상황이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절대 볼 수 없을 것 같네요.. (물론 채용 취소까지 있었던 2008년 보다야 낫지만 2008년 경제 위기 떄문에 늘어난 구직자라는 늘어난 분모, 그리고 신입직원들에게 오픈되어 있는 줄어든 일자리를 감안하면 취업 시장은 여전히 얼어 붙어 있는것 같습니다)

    • 편지봉투 2010.01.04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곰님 관심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에서 의도한 내용은 역시나 채용시장이 크게 좋아지지 않았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리고 상반기에 비해 대기업의 신입사원 공채 숫자도 실질적으로는 5%이상 늘어난 것이 사실이고요 ^^ 하지만 곰님의 의견과 동일하게 여전히 불안정한 고용시장이었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크게 좋아지고 있지 않지만 2010년 채용시장의 희망을 바라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관심있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화이팅! -보자기-